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 펜션 참사 학생들 살린 ‘고압산소치료기’
전국 26곳, 고비용으로 서울도 한양대·아산병원 두 곳 불과
[ 2018년 12월 20일 06시 5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지난 18일 강릉 아라레이크펜션을 방문한 10명의 학생 중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부상한 가운데, 부상자 치료에 이용된 ‘고압산소치료기’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부상당한 7명의 학생 중 2명의 학생이 고압산소치료기 부족으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져 ‘귀하신 몸’에 대한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19일 경찰·한양대병원 등에 따르면 전국에 고압산소치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은 총 26곳으로, 이중 서울에서는 한양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 등 두 곳만 운영 중에 있다. 이는 장비가격뿐만 아니라 운영 예산 등 ‘비용 문제’가 크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우선 고압산소치료기 장비는 회사마다 상이하나 보통 2~3억원(1인용 기준) 수준이다. 장비 도입 및 초기 설치 이후에는 산소 등 재료비가 많이 들지 않는다.
 
반면 해당 장비로 치료 받는 환자 수에 비해 운영비용은 예상을 훨씬 뛰어 넘는다. 고압산소치료기를 ‘365일·24시간’ 운영한다는 가정 하에 필요한 인력은 응급구조사 6명과 의사(전문의 등) 6명 등 총 12명이다.
 
이중 의사의 인건비를 제외해도 응급구조사 1인당 연간 3500만~4000만원이 들고, 1년 총합은 2억 4000만원 가량이 필요하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고압산소치료기 관련 공식자격증이 없기 때문에 이들은 고압의학회를 통해 교육을 받는다.
 
다행스러운 점은 최근 정부에서도 고압산소치료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해 1회 치료 시 18만원(보험가 9만 4000원)으로 수가를 올렸다. 2시간 30분 기준이지만 환자 한 명을 투입하고, 빼내는 것까지 고려하면 1회 치료 시 3시간가량 걸린다. 24시간 ‘풀가동’한다고 해도 하루에 최대 8명만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환자가 많지 않아 녹록지 않은 실정이다. 한양대병원은 고압산소치료기를 운영한지 1년 7개월가량 됐으나, 이를 이용한 누적환자는 약 300여명에 불과하다. 하루에 1명도 채 되지 않는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서울에서 고압산소치료기를 ‘24시간 운영하는 곳’은 한양대병원이 유일하다.
 
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 오재훈 교수는 “과거보다 많이 좋아졌지만 수가가 아직도 낮은 편”이라며 “24시간 365일 운영하기 위해서는 전담인력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하루 적어도 4~5건을 돌려야하는데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무조건 수가만 올리자는 것이 아니라 권역응급의료센터에 응급의학과 의사가 상주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인력기준 등을 마련해 의료수익 내에서 인력을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강릉 펜션사고 의식 잃은 학생들→고압산소치료 '호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장영준 의료법인 메디피아 이사장 장모상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