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8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급실서 조치 늦어 사망···대법원 "병원 배상책임 없어"
"현저한 불성실 진료 때만 책임 인정", 원고 일부 승소 원심 파기환송
[ 2018년 12월 28일 19시 00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사망한 환자에게 의료진이 불성실하게 진료를 하지 않았다면 병원이 손해배상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A병원과 B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유 모씨 유족들이 병원 측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A병원 의료진이 수인한도(참을 수 있는 한도)를 현저하게 넘어설 만큼 불성실한 진료를 행한 잘못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판결에 따르면 유씨는 2011년 2월 두통·구토 증상을 느껴 A병원을 찾아 혈액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증상이 재발해 병원을 찾았지만 의료진은 '1차 내원 때 실시한 혈액검사 결과가 정상'이라며 수액과 구토억제제를 투여했다.

이후 유씨는 호흡곤란·복통을 호소하다 혼수상태에 빠져 B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고 유족들은 의료진 조치가 불충분해 유씨가 사망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1심은 "A병원 의료진 과실로 유씨가 사망에 이르렀다고 볼 수 없고 B병원 의료진의 진단·치료에 과실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하지만 2심에서는 "유씨가 2차 내원 후 상태가 급속히 악화됐지만 의료진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A병원 측이 유족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결론이 내려진 바 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동일증상 환자 8시간동안 두번 내원→동일처방 의사 불성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상화 원장(박상화정형외과의원) 장녀
이상양 원장(비해피이상양의원) 장녀
분당서울대병원,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최태영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
365mc병원, 아트건강기부계단 성금 518만원
윤택림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광주의료산업발전협의회 초대 회장
이홍기 교수(건국대병원 종양혈액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경선 국민건강보험공단 홍보실장 장녀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장 박영환 外
이지열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아시아태평양 전립선학회장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차기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희정 업무상임이사(前 부산지원장)
황종탁 에스포항병원 의료혁신부장 부친상
배영덕 건강보험심사평원 의료급여실 부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