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급실서 조치 늦어 사망···대법원 "병원 배상책임 없어"
"현저한 불성실 진료 때만 책임 인정", 원고 일부 승소 원심 파기환송
[ 2018년 12월 28일 19시 00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사망한 환자에게 의료진이 불성실하게 진료를 하지 않았다면 병원이 손해배상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A병원과 B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유 모씨 유족들이 병원 측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A병원 의료진이 수인한도(참을 수 있는 한도)를 현저하게 넘어설 만큼 불성실한 진료를 행한 잘못이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판결에 따르면 유씨는 2011년 2월 두통·구토 증상을 느껴 A병원을 찾아 혈액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증상이 재발해 병원을 찾았지만 의료진은 '1차 내원 때 실시한 혈액검사 결과가 정상'이라며 수액과 구토억제제를 투여했다.

이후 유씨는 호흡곤란·복통을 호소하다 혼수상태에 빠져 B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고 유족들은 의료진 조치가 불충분해 유씨가 사망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1심은 "A병원 의료진 과실로 유씨가 사망에 이르렀다고 볼 수 없고 B병원 의료진의 진단·치료에 과실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하지만 2심에서는 "유씨가 2차 내원 후 상태가 급속히 악화됐지만 의료진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A병원 측이 유족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결론이 내려진 바 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동일증상 환자 8시간동안 두번 내원→동일처방 의사 불성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장영준 의료법인 메디피아 이사장 장모상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