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의대 31:1 최고···순천향의대 20:1·동국의대 17:1
2019년 정시모집 마감, 서울의대 3.53:1·연세의대 4.52:1·가톨릭의대 2.69:1 등
[ 2019년 01월 04일 14시 05분 ]

  학교명 정원 지원자 경쟁률
가군 가톨릭관동대(자연) 16 69 4.31:1
가톨릭관동대(인문) 3 24 8:01
건양대
12 54 4.5
경북대
37 134 3.62:1
경상대
18 94 5.22:1
경희대
33 242 7.33:1
동아대
14 86 6.14:1
부산대 42 159 3.79:1
서울대 30 106 3.53
아주대 10 59 5.9:1
연세대(원주) 14 60 4.29:1
이화여대(자연) 46 53 1.15:1
이화여대(인문) 6 21 3.5:1
인제대 29 100 3.45:1
전남대 46 166 3.61:1
전북대 38 137 3.61:1
조선대 37 176 4.76:1
중앙대(서울) 30 129 4.3:1
충남대 22 92 4.18:1
나군 가천대 16 69 4.31:1
가톨릭대 42 113 2.69:1
고려대 29 115 3.97:1
성균관대 15 64 4.27:1
연세대(서울) 31 140 4.52:1
영남대 39 250 6.41:1
울산대 11 44 4:01
원광대 40 446 6.37:1
을지대 18 121 8.96:1
충북대 26 187 7.19:1
한림대 47 213 4.53:1
한양대(서울) 68 224 3.29:1
다군 계명대 47 502 10.68:1
고신대 49 524 10.69:1
단국대(천안) 30 325 10.83:1
대구가톨릭대 32 357 11.16:1
동국대 19 327 17.21:1
순천향대 39 790 20.26:1
인하대 9 280 31.11:1
제주대 22 363 16.5:1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지난 3일 2019학년도 전국 대학교의 정시모집이 마감된 가운데 자연계 최상위권인 의과대학은 전년대비 경쟁률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데일리메디가 전국 37개 의과대학의 경쟁률을 조사한 결과 6.18:1로 확인됐다. 이는 전년도 의과대학 정시모집 평균 경쟁률이었던 6.96:1보다 하락한 수치다.

올해 의대 모집 규모가 확대된 데다가 '불수능'으로 수시 미충원 인원이 200여 명이 넘어 정시모집 인원수가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정시모집에서는 가군, 나군, 다군 등 선발군에 따라 경쟁률에 큰 차이를 보였다. 많은 대학이 몰려있는 가군과 나군의 경쟁률은 낮았던 반면 교차지원이 가능한 다군은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실제 다군의 경쟁률은 평균 10:1을 상회하는 높은 수치였고, 9명을 모집하는 인하의대에 280명이 지원해 무려 31:1이라는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순천향의대가 20:1, 동국의대가 17:1 등으로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고, 계명의대와 고신의대, 단국의대, 대구가톨릭의대 등도 두자릿 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군 중에서는 경희의대가 33명 모집에 242명이 지원해 7.33:1을 나타냈고, 동아의대(6.14:1), 아주의대(5.9:1), 경상의대(5.22:1), 조선의대(4.76:1) 순이었다.

나군의 경우 18명 모집에 121명이 지원한 을지의대가 8.96:1로 가장 높았고, 이어 충북의대(7.19:1), 영남의대(6.41:1), 원광의대(6.37:1), 한림의대(4.53:1)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의대는 작년 경쟁률 3.37:1에서 3.53:1로, 연세의대는 4.28:1에서 4.52:1로, 고려의대는 3.84:1에서 3.97:1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균관의대도 3.93:1에서 4.27로 반등했다.

기존 의학전문대학원 체제에서 올해부터 의대 선발을 시작한 제주대는 16.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입시 관련 전문가는 "학사편입 종료 시점에 맞춰 모집인원이 확대되다 보니 경쟁률이 낮아질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며 "여기에 불수능으로 지원자 풀이 줄어들고 최상위권만 의대에 지원하면서 경쟁률이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불수능 여파, 의대 수시 정원미달···'211명' 이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