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8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당뇨병, 자연 치유 가능할까?
[ 2019년 01월 09일 10시 45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췌장에는 3종류의 세포가 있다.


알파 세포는 혈당이 너무 떨어질 때 글루카곤 호르몬을 분비해 혈당을 올리고 베타 세포는 혈당이 너무 올라갈 때 인슐린 호르몬을 방출해 혈당을 내리게 한다. 델타 세포는 소마토스타틴 호르몬으로 알파 세포와 베타 세포의 활동을 조절한다.
 

베타 세포가 손상되거나 줄어 인슐린이 충분히 만들어지지 못할 때 당뇨병이 발생한다.


그런데 이처럼 베타 세포가 제 기능을 못 할 때 알파 세포가 일부 베타 세포로 변신, 베타 세포 기능을 보충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파 세포의 약 2%가 스스로를 재프로그램(reprogram)시켜 인슐린을 만드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고 한다.

 

알파 세포가 언제, 어떻게 베타 세포로 변신하는지 그 메커니즘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노르웨이 베르겐(Bergen) 대학 임상과학연구실의 루이자 길라 분자생물학 교수 연구팀은 이 메커니즘의 일부를 알아냈다면서 이 메커니즘에 '시동'(start-up)을 걸어만 주면 언젠가는 당뇨병의 자연 치유도 가능할 것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8일 보도했다.
 

알파 세포는 이웃 베타 세포의 손실이 발생했을 때 그로부터 오는 복잡한 신호에 반응해 베타 세포로 전환한다고 길라 교수는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이 세포 신호(cell-signaling) 경로를 자극할 수 있는 물질을 이용, 베타 세포로 전환할 수 있는 알파 세포를 5%까지 늘릴 수 있었다.
 

5%라면 많은 것은 아니지만, 당뇨병에 대처하는 췌장 자체의 메커니즘을 작동시키는 방법을 찾아냈다는 점에서는 대단한 의미를 지니는 것이라고 길라 교수는 설명했다.
 

우리 몸의 모든 세포는 각자 특정 기능을 수행하지만, 일부 세포는 그 '신원'(identity)이 영구적인 것이 아니며 주위의 다른 세포가 죽거나 손상됐을 때 그 세포의 기능을 대신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그는 밝혔다.
 

성체 세포(adult cell)는 분화가 최종적으로 끝난 세포가 아니라 다른 세포로 바뀔 수 있는 가소성(plasticity)을 어느 정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그 가소성이 발현되는 메커니즘을 밝혀낸다면 당뇨병 같은 대사질환만이 아니라 치매 등 다른 질환의 치료도 가능할 것이라고 길라 교수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세포생물학'(Nature Cell B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상화 원장(박상화정형외과의원) 장녀
이상양 원장(비해피이상양의원) 장녀
분당서울대병원,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최태영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
365mc병원, 아트건강기부계단 성금 518만원
윤택림 교수(전남대병원 정형외과), 광주의료산업발전협의회 초대 회장
이홍기 교수(건국대병원 종양혈액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경선 국민건강보험공단 홍보실장 장녀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장 박영환 外
이지열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아시아태평양 전립선학회장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차기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희정 업무상임이사(前 부산지원장)
황종탁 에스포항병원 의료혁신부장 부친상
배영덕 건강보험심사평원 의료급여실 부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