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무장병원 운영 전(前) 부산시의원 '징역 4년'
법원, 600억원 불법 취득 등 법정구속
[ 2019년 01월 11일 19시 58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의료인이 아니면서 의사면허만 빌려 이른바 ‘사무장병원’을 운영한 전(前) 부산시의원에게 징역 4년과 함께 법정구속이 내려졌다.
 

창원지법 형사4부(장용범 부장판사)는 사무장 병원 운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 전 부산시의원에게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의 이 같은 판단은 현행 의료법상 의사 또는 의료업을 목적으로 설립된 법인 등이 아니면 종합병원·병원·요양병원·의원을 개설할 수 없는 사실에 근거한다.


부산시의회 재선의원이던 그는 지난 2005년 11월 의사면허를 빌려 경남 김해시에 216실 규모 병원을 세운 뒤 2015년 2월까지 운영한 혐의(의료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기간 사무장 병원을 운영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건강보험 요양급여비 명목으로 494억 여원을, 의료급여 요양급여비 명목으로 99억 여원을 받아 챙겼다.


특히 자신의 처남이자 병원 이사장을 맡은 B씨와 함께 병원 설립 자금을 조달하고 수익을 관리하면서 면허를 빌려준 C씨에게 매달 2000만원의 월급을 지급, 운영을 총괄했다.

재판부는 “의료법 위반 범행은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증진하려는 의료법의 입법취지를 해친다”면서 “불법·과잉 의료행위를 조장하거나 허위·부당 진료비 청구로 국민건강보험의 재정건전성을 해할 우려가 있다”고 판시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무장병원 단속 '공단 특사경' 도입 법안 발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