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0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포괄수가 인력 보강, 원장님들께 꼭 요청해라”
[ 2019년 01월 11일 20시 20분 ]

민간병원의 신포괄수가제 참여가 순항하고 있지만 원활한 시스템 적용을 위한 인력 사안은 풀기 어려운 숙제인 실정. 요양급여비 청구 시 전반적 체계를 바꾸는 것은 물론 수십 개 원가자료를 확보해야 하는 등 업무가 상당한데다 규모가 작은 병원일수록 인력 충원이 힘들기 때문. 결정권을 지닌 원장들은 그러나 함부로 인력을 충원할 수도 없는 실정. 


최근 연세세브란스빌딩에서 열린 신포괄수가제 설명회에서는 참여를 위한 준비과정이 고단하고 부담스럽다는 일선 의료기관 관계자들의 불만과 하소연이 빗발쳐. 반기별 모집에서 연간 모집으로 규정이 바뀌면서 시간적 여유가 부족해졌다는 것. 일례로 2020년 1월 참여보다는 준비기간을 두고 8월 참여를 고려했는데 시점이 더 빨라진 상황.


이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계자는 “일본 의료기관은 신포괄 준비기간이 2년 걸리는데 우리는 1년으로 기준을 맞췄다. 그래야 더 빠르고 신속하게 제도를 도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력 문제는 담당자들이 원장님께 꼭 요청을 해야 한다. 생각보다 해야 할 일이 많다. 인력 보강이 없으면 제도를 도입해도 잘 운영하기가 힘들다”고 강조.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포괄수가, 2022년 5만병상 목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