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자의입원, 판사·의사·시민단체 참여 위원회서 판단”
권준수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
[ 2019년 01월 14일 06시 32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진료 중 피습으로 유명을 달리한 故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사건을 계기로 안전한 진료환경을 구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가장 적극적으로 개선안을 내놓고 있는 곳 중 하나다. 신경정신의학회 권준수 이사장[사진]은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사법치료제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중증 정신질환자 외래치료와 입원에 대한 책임을 국가가 지도록 해서 국가가 정신질환자를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권준수 이사장은 특히 판사와 의사,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위원회를 구성해 비자의입원 72시간 내 계속 입원 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법치료제 도입 시급하고 국가 관리 등 책임 높여야"

신경정신의학회가 제안한 사법치료제도는 사법체계에서 중증정신질환자의 입원을 명할 수 있는 제도다.
 

현재는 중증 정신질환자의 비자의입원에 대한 책임을 보호자와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갖고 있는데, 이를 국가로 이관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등장한 개념이 준사법기관이다. 준사법기관이란 말 그대로 사법적 강제성은 갖고 있지만 사법부는 아닌 기관이다.
 

신경정신의학회는 이러한 준사법기관의 역할을 의사, 판사,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위원회가 맡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권준수 이사장은 “각 지역마다 시스템을 갖춘 3~5명의 팀을 구성하고 비자의입원의 적합성을 판단하게 하는 것”이라며 “이 팀 또는 위원회의 책임자는 판사나 변호사가 될 수 있고 시민단체도 위원회에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 이사장은 “위원회에서 비자의입원에 대한 연락을 받으면 현장에 가서 조사를 하고 입원 지속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라며 “지역별센터, 광역센터를 구성해 권한을 부여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입원의 지속여부는 72시간 내에 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는 비자의 입원 후 2주 이내에 입원지속 여부를 판단하도록 돼 있다.
 

권 이사장은 “나라별로 비자의입원 후 몇 주 내에 판단하는 경우가 있고 72시간 내에 판단하는 경우가 있다”며 “우리나라에 도입한다면 72시간 모델이 적합할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권 이사장은 “비자의입원의 경우 빠른 시간 내 지속 여부를 판단해줘야 한다. 2주 후에 판단을 하게 된다면 그 사이에 환자 상태가 좋아질 수 있다”며 “초기에 입원했던 상황을 추적해서 판단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자의입원의 지속 기간은 4주가 적절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급성기치료 입원기간이 3주 정도 되기 때문이다.


권 이사장은 “대개 급성기 치료 입원기간이 3주 가량 된다. 72시간 내에 비자의입원 지속 여부를 판단한 뒤 계속 입원을 하게 된다면 4주 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며 “이후 4주가 넘어간 뒤 필요에 따라 계속 입원이 필요한지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사정에 맞는 사법치료제를 마련하기 위해 각계에서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이사장은 “사법치료제도는 환자 인권을 보호하고 가족 부담을 줄여주며 의료인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일”이라며 “준비가 안 돼 있다는 주장도 있는데 우리나라에 필요할 모델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폐쇄병동, 정신과 중환자실 대우 필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정신과에서 안전한 진료를 할 수 있도록 시설 개선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국회에서도 진료실에 비상벨을 설치하고 비상통로 확보를 하도록 하는 법안의 발의되기도 했다.
 

권 이사장은 이와 함께 정신과 폐쇄병동에 대한 별도의 수가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폐쇄병동은 정신과 중환자실 역할을 하는데 별다른 수가가 책정돼 있지는 않은 상태다.
 

권 이사장은 “현재 폐쇄병동은 별도의 수가가 책정돼 있지 않다. 때문에 간호사 인력 등의 채용 문제도 맞물려 있다”며 “일반병동과 같은 대우를 받고 있는데 정신과 폐쇄병동만을 위한 수가가 책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 이사장은 “정신과 중환자의 경우 좋아질 때까지 위험이 존재한다”며 “정신과 폐쇄병동을 내과 중환자실, 외과 중환자실 수준으로 대우할 수 있다면 인력도 확보할 수 있고 많은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또 대학병원 정신과 진료실 앞 흉기소지 환자 난동
정신과 전문의·전공의 33% "흉기 등 위협 경험"
정신과 폐쇄병동에서는 흔한 사건이라는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성빈센트병원 박동춘 교수(산부인과),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지원사업
부산부민병원, 정성수 척추센터 의무원장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