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매업체, 병원장에 벤츠 제공은 리베이트”
창원지법, 병원 개설자 2심도 유죄…징역 10월‧추징금 9900만원
[ 2019년 01월 17일 17시 39분 ]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의약품 도매업체에서 제공한 수입차를 공짜로 타고 다닌 병원 개설자에게 법원이 2심에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창원지법 형사3(금덕희 부장판사)는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1)씨가 제기한 항소를 기각했다고 17일 밝혔다.
 
재판부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 사회봉사 160시간, 추징금 99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원심판결에 법리 오해가 없고 형량도 합리적이다"고 판시했다.
 
경남 김해에서 개인종합병원을 개설했던 A씨는 20153월부터 20169월까지 의약품업체 2곳이 캐피탈 업체로부터 빌린 벤츠 승용차를 공짜로 타고 다닌 혐의를 받는다.
 
A씨가 탔던 벤츠 승용차는 신차 가격이 22000만원에 이르는 고급 차량이다.
 
수사기관은 의약품업체 2곳이 의약품을 계속 납품하려고 리스대금 9900만원을 캐피털 회사에 지급한 것으로 파악했다.
 
1·2심 법원 모두 공짜 벤츠 승용차 제공을 법률이 금지한 의약품 리베이트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A씨에게 벤츠 차량을 제공한 의약품업체 대표 2명에게 약사법 위반 혐의로 각각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eam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처방 리베이트로 외제차" 소문 파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임배만 HM&컴퍼니 대표 모친상
정대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과) 장인상
홍기원 성모병원 前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