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진의 고용 병원장, 면허취소 소송 '패(敗)'
행정법원 "공익 감안해도 처분 정당"···복지부 손 들어줘
[ 2019년 01월 28일 12시 35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대진의를 고용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병원장이 의사면허 취소 처분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은 최근 의사 A씨가 보건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복지부의 손을 들어줬다.


2014년 농어촌 지역에서 병원을 운영하던 A씨는 야간 당직실에서 대진의가 진료하고 병원 소속 의사 명의로 진료기록부를 작성하게 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응급실에 전담의사가 상주하고 있지 않음에도 당직의사가 의사면허를 빌리게 했고, 전담의사가 상주해 진료하는 것처럼 꾸몄다. 이를 통해 지자체로부터 보조금도 받았다.


해당 혐의로 2017년 8월 A씨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복지부는 '형사판결의 확정으로 의료법상 결격사유에 해당된다'며 A씨에 의사면허를 취소했다.


A씨는 이 처분이 위법하다며 지난해 9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농어촌 지역 의료기관으로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유일한 병원"이라며 "의사면허를 취소하더라도 감경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공익상 필요성에 비춰 보더라도 의사면허 취소는 정당하다"며 "의사면허를 취소하는 공익적 필요나 취지에 정면으로 반하는 만큼 감경도 불필요하다"고 판시했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형사처벌 받은 의료인, 면허 취소토록 의료법 개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현미경 행정부원장 外
홍정용 前 대한병원협회 회장, 명예회장 추대-이한준 중앙대병원장 의무이사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김찬영 前 부산대학교병원장 별세
김석산 서래의원 원장 별세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