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진의 고용 병원장, 면허취소 소송 '패(敗)'
행정법원 "공익 감안해도 처분 정당"···복지부 손 들어줘
[ 2019년 01월 28일 12시 35분 ]

[데일리메디 박다영 기자] 대진의를 고용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병원장이 의사면허 취소 처분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은 최근 의사 A씨가 보건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복지부의 손을 들어줬다.


2014년 농어촌 지역에서 병원을 운영하던 A씨는 야간 당직실에서 대진의가 진료하고 병원 소속 의사 명의로 진료기록부를 작성하게 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한 응급실에 전담의사가 상주하고 있지 않음에도 당직의사가 의사면허를 빌리게 했고, 전담의사가 상주해 진료하는 것처럼 꾸몄다. 이를 통해 지자체로부터 보조금도 받았다.


해당 혐의로 2017년 8월 A씨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복지부는 '형사판결의 확정으로 의료법상 결격사유에 해당된다'며 A씨에 의사면허를 취소했다.


A씨는 이 처분이 위법하다며 지난해 9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농어촌 지역 의료기관으로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유일한 병원"이라며 "의사면허를 취소하더라도 감경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공익상 필요성에 비춰 보더라도 의사면허 취소는 정당하다"며 "의사면허를 취소하는 공익적 필요나 취지에 정면으로 반하는 만큼 감경도 불필요하다"고 판시했다.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형사처벌 받은 의료인, 면허 취소토록 의료법 개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임배만 HM&컴퍼니 대표 모친상
정대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과) 장인상
홍기원 성모병원 前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