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혈압 유전자지도 다시 그렸다"···치료제 개발 '청신호'
미국 밴더빌트대 연구팀 보고서 발표
[ 2019년 01월 28일 15시 20분 ]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미국 밴더빌트 대학 연구팀이 혈압과 유전자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유전자 지도'를 새로 그렸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 '백만 퇴역군인 프로그램(MVP)'과 영국의 '바이오뱅크(Biobank)' 연구 프로젝트 등에서 나온 의료 데이터를 토대로 국제적 공조 하에 진행됐다. 관련 보고서는 '네이처 제네틱스(Nature Genetics)' 최근호에 발표됐다.
 

 

24일(현지시간) 보도자료 전문매체 '유레칼러트(www.eurekalert.org)'에 따르면 연구팀은 유전자 발현의 변화를 관찰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250여 종의 유전자 변종을 발견하고 혈압과 연관성이 있는 400여 종의 유전자를 새로 확인했다.
 

이는 현재 고혈압 치료에 사용되지 못하는 몇 가지 약제가 잠정적으로 혈압 강하제로 쓰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밴더빌트대 의대 부교수인 토드 에드워즈 박사는 "혈압은 믿을 수 없을 만큼 복잡하지만, 혈압에 관한 유전자 지도를 다시 그렸다"고 평가했다.
 

에드워즈 박사는 이 보고서의 두 상급 교신저자(senior corresponding author) 중 한 명이다.
 

참여한 과학자들은, 아직 채워져야 할 부분이 많긴 하지만 환자의 유전자 구성을 토대로 한 고혈압 치료법 개선에 어느 때보다 가깝게 다가갔다고 말한다.
 

같은 대학의 제이컵 키튼 박사는 "이제 문은 활짝 열렸다. 연구결과를 공개하면 어떤 식으로든 정밀 치료제 개발에 자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의 핵심인 유전학 약물의 상호작용을 확인하는 부분을 맡았다.
 

이번에 연구팀은 MVP 지원자 30만여 명과 바이오뱅크 참여자 14만여 명의 전자건강기록을 활용해 혈압의 특성과 유전적 변이의 상관관계를 정밀분석했다.
 

또한 혈압 연구에 관한 대규모 유전자 컨소시엄과 밴더빌트대 바이오뱅크 등에서 확보한 약 32만 점의 혈액 샘플을 분석해 연구결과를 검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heo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조수연 전임의(양산부산대병원), 진단검사의학 전문의시험 수석
김경훈 양산부산대병원 진료처장·신용일 기획실장·추기석 홍보실장外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노동영 대한암협회 회장(서울대병원 외과) 연임
배재문 교수(삼성서울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이사장 취임
오세웅 유한양행 상무·홍지만 아주대병원 교수·박웅양 삼성서울병원 연구소장,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外
김연판 前 복지부 약정국장(前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前 한미약품 부사장) 모친상
강대인 前 대한약침학회 회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