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반백년 역사 제일병원 결국 '법정관리'
이달 28일 서울회생법원에 자율구조조정 이용 기업회생절차 신청
[ 2019년 01월 29일 16시 0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경영난에 시달려 온 제일병원이 결국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이로써 개원 55년을 맞은 국내 첫 여성전문병원인 제일병원은 투자자와 협상이 아닌 매각 인수자와의 논의를 진행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제일병원은 지난 28일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율촌을 통해 서울회생법원에 자율구조조정 제도를 이용한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정관리 신청에 따라 법원은 1~2일 내에 채권자의 채권추심과 자산 처분을 금지하는 포괄적 금지명령 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제일병원은 경영난 해결을 위해 일부 투자자들과 병원 이사회 구성권 매각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견이 커 지지부진하며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후 이재곤 이사장 등 경영진에서 법정관리 신청을 결정했고 이에 따라 투자자와의 협상도 진행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제일병원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병원 인수자로 나선 배우 이영애씨가 참여하는 컨소시엄과 매각 협상을 진행하게 된다.
 

앞서 이영애 씨는 서울대 식품·동물생명공학부 이기원  교수를 비롯해 바이오기업, 병원 운영 관련 회사 등과 함께 제일병원 인수 컨소시엄 참여를 밝힌 바 있다.
 

사전회생계획안에 따르면, 제일병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압류된 요양급여비를 통해 오는 3월부터 4월까지 체불임금 및 퇴직금, 4대 보험료를 모두 지급할 예정이다. 해당 금액은 7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일병원 이재곤 이사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병원 공사비 명목으로 1000억원대 담보대출을 받고 이 중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선장 오판으로 1호 여성전문 제일병원 위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현미경 행정부원장 外
홍정용 前 대한병원협회 회장, 명예회장 추대-이한준 중앙대병원장 의무이사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김찬영 前 부산대학교병원장 별세
김석산 서래의원 원장 별세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