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방의대·의전원·약대 등 지역인재 '30% 할당' 의무화
정부,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일환 추진
[ 2019년 02월 01일 07시 51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지방대 의약학 계열 및 전문대학원 신입생 선발시 지역 할당이 최대 30% 의무화된다. 수도권 쏠림 완화 방안의 일환이다. 


최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국무회의 심의를 통과한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국립대가 지역의 거점 역할을 하도록 국립대 육상사업 예산 1504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는 지난해 사업액보다 88% 늘어난 규모다.


쟁점은 지방대육성법을 손질해 지방대 의약학계열·전문대학원 신입생을 뽑을 때 지역인재·저소득층 선발을 의무화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의약학계열 학부의 지역인재·저소득층은 현행 30% 선발 권고에서 의무로 바뀌고, 법전원·의전원·치전원·한의전의 경우에도 20% 선발 권고에서 의무로 바뀐다.
 

취약지 의료인력 양성을 위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을 2022년 전라북도 남원에 설립, 졸업생은 비수도권 의료취약지 의료원, 적십자병원, 보건소 등 필수의료 분야에서 근무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보건복지서비스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의료취약지 거점의료기관은(소아청소년과) 2018년 기준 6개소에서 2022년 10개소로 확충한다.


분만 취약지 거점의료기관(산부인과)은 2018년 36개소에서 2022년 40개소로 운영 지원을 확대하고 원격협진 네트워크 활성화 및 커뮤니티 케어의 추진 등 지역사회의 자원을 활용한 지원도 강화한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