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종근당, 작년 1조클럽 아쉬움···8.1% 성장 '9557억'
도입·자체품목 고른 성장 금년 진입 기대···자누메트-글리아티린 '선전'
[ 2019년 02월 08일 05시 35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지난해 종근당의 외형은 성장했으나 수익성은 소폭 감소했다. 시장 기대와 달리 '1조 클럽' 가입도 아쉽게 좌절됐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종근당은 최근 잠정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2018년 누적 매출액이 전년 대비 8.1% 증가한 9557억5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780억원으로 전년대비 0.1%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426억원으로 20.6% 줄었다. 순이익 감소는 연구개발 분야 투자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관측됐다.

종근당 매출은 2014년부터 단계적으로 상승했다. 2014년 5441억원에서 2015년 5925억원, 2016년 8320억원, 2017년 8844억원으로 올랐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는 '매출 1조 클럽' 입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매출 확대는 도입 품목과 자체 개발 품목의 고른 성장에 기반한 것으로 분석된다. 종근당은 비슷한 규모의 국내 상위 제약사들에 비해 자체 품목이 많다.

실제 종근당의 처방액 상위 18개 품목 가운데 도입 품목은 6개, 자체 품목은 12개다. 이들의 총 처방액은 5027억원이다. 이 중 도입 품목은 2647억원, 자체품목은 2379억원을 차지한다.  

자체 품목 보유가 중요한 까닭은 도입 품목 의존도가 높을수록 리스크도 커지기 때문이다. 다국적 제약사가 갑자기 판권 회수에 나서는 경우 등의 불확실한 악재에 대응하기 어렵다.

특히 매출 규모가 큰 약의 판권을 빼앗기게 되면 회사 실적이 대폭 하락,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다른 제약사의 약을 도입할 수밖에 없는 악순환이 반복하게 된다.

따라서 상위 처방 목록에 자체 제품이 많다는 것은 종근당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안정적인 실적을 낼 가능성이 높다는 단서로 활용된다.

종근당은 과거 당뇨병 치료제 '자누비아패밀리'와 뇌기능개선제 ‘글리아티린' 등 다수 품목의 판매권을 확보하면서 매출이 급증했다.

연간 10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는 대형품목인 자누비아패밀리는 지난해에도 성공가도를 달렸다. 특히 최대 매출액을 기록한 당뇨 복합제 '자누메트'는 694억원의 처방액을 올리며 전년 대비 2.4% 상승했다.

단일제 '자누비아'는 전년보다 0.5% 오른 433억원, 복합제 '자누메트XR'은 9.6% 증가한 407억원어치 처방되면서 지속적인 오름세를 보였다.

뇌기능 개선제 '종근당글리아티린'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 종근당글리아티린의 처방액은 629억원으로 전년 508억원보다 23.7% 증가했다.

자체 품목인 고지혈증 치료제인 '리피로우'는 473억원 처방되며 전년 471억원보다 0.5% 실적이 올랐다.

연구개발비 급증···작년 전년대비 16% 증가 1148억·금년 1300억 예정 

혈압강하제 '딜라트렌'(342억원), 고혈압복합제 '텔미누보'(340억원), 관절염치료제 '이모튼'(300억원) 등도 매출 증대에 일조하고 있다.

점점 규모가 커지는 매출액과 달리 영업이익은 소폭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연구개발비(R&D) 등의 지출이 늘었기 때문이다.

종근당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7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0.1% 하락했다. 당기순이익도 13억원으로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0.6% 감소했다.

2018년 연구개발비는 전년보다 16% 증가한 1148억원이 집행됐으며, 올해는 그 규모가 더 커져 약 1300억원 정도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종근당은 작년 약 85명의 신규인력을 채용했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R&D 분야의 디스커버리 연구인력이다. 단기적인 수익 감소에 연연하지 않고 미래를 내다보고 R&D 부문에 더 적극적으로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종근당의 전(全) 제품이 고르게 성장하지만 비용증가 속도도 빠른 상황이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디스커버리 초기 단계에 있는 물질들을 적극적으로 기술이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바, 종근당의 R&D 성과가 구체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측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작년 임상시험 승인, 종근당>한미>CJ>유한·대웅 順
종근당, 세계 첫 2세대 빈혈약 바이오시밀러 출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