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 의약품 리베이트 규제 강화···국내 제약사 '호재'
보건당국, 금지법안 입법예고···셀트리온·삼성바이오에피스 '화색'
[ 2019년 02월 08일 16시 4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미국 보건부(HHS)가 제약사들의 의약품 리베이트 규제에 나서면서 미국 시장 진출에 나선 국내 제약사들이 호재를 만났다.

8일 외신에 따르면 미 보건당국은 최근 제약사들이 의약품 급여관리업체(PBM)에 지급하는 리베이트를 금지하는 법안을 입법예고했다.

PBM은 제약사와 보험사를 연결짓는 중개자로서 보험사 대신 제약사와 약값과 리베이트 금액을 협의하고 보험약 처방목록을 정하는 지위를 가졌다.

이번 법안은 처방약 표시가격의 26~30%에 해당하는 리베이트를 PBM이나 보험사가 아닌 환자가 직접 혜택을 누리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단, PBM에는 고정수수료를 지불하도록 한다.

법안이 계획대로 시행되면 현재 오리지널 의약품 우선 처방을 위해 제약사들이 PBM과 보험사에 제공하는 리베이트 관행이 봉쇄돼 오리지널 의약품 독점구도가 무너지게 된다.

쉽게 말해, 앞으로는 오리지널 약과 비교해 동등한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한 저가의 제네릭과 바이오시밀러 사용이 활성화될 수 있다는 뜻이다.

오리지널 의약품 처방 시 생기는 혜택이 줄어 저가 의약품 사용이 늘게 되면 최종적으로 처방약 표시가격 자체를 내리겠다는 것이 트럼프 정부의 의도다.

이 법이 발효되면 미국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 등이 포함된 공공보험에 우선 적용되며 이후 사보험 분야에도 확대 시행될 전망된다.

미국 보건부 알렉스 아자르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제약산업에서 백도어 거래(backdoor deals)를 종지부 찍고, 의약품 시장의 투명성을 높여 환자가 약국에 방문했을 때 직접 할인받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미국 진출에 나선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등 국내 제약사들은 호재를 맞게 됐다.

높은 리베이트 벽에 부딪혀 좀처럼 시장 확대가 쉽지 않았던 미국 시장에서 영역을 넓힐 수 있는 기회가 생겼기 때문이다.

셀트리온은 류머티즘관절염 치료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를 미국에서 판매 중이며, 삼성바이오에피스도 관절염치료 바이오시밀러 '렌플렉스'로 시장에 진입했다.

업계 관계자는 "사보험 시장까지 PBM에 대한 리베이트 금지가 적용되는데 시간이 걸리겠지만, 오리지널 우선 처방 시 제공되는 리베이트가 줄어들면 저렴한 가격의 제네릭 및 바이오시밀러 처방이 늘어 시장 확대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조수연 전임의(양산부산대병원), 진단검사의학 전문의시험 수석
김경훈 양산부산대병원 진료처장·신용일 기획실장·추기석 홍보실장外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노동영 대한암협회 회장(서울대병원 외과) 연임
배재문 교수(삼성서울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이사장 취임
오세웅 유한양행 상무·홍지만 아주대병원 교수·박웅양 삼성서울병원 연구소장,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外
김연판 前 복지부 약정국장(前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前 한미약품 부사장) 모친상
강대인 前 대한약침학회 회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