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퇴행성관절염 원인 '콜레스테롤'···연구결과 네이처 '게재'
전남대학교 류제황·과학기술원 전장수 교수팀, 생쥐 동물실험 성공
[ 2019년 02월 08일 19시 5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우리나라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퇴행성관절염의 원인이 관절연골 콜레스테롤이라는 동물실험 결과를 내놔, 향후 임상을 통해 규명될지 관심을 모은다.

이번 생쥐 동물실험은 퇴행성관절염 예방 및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될 것으로 기대되며 연구결과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지인 네이처(Nature) 2월7일자에 게재됐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전남대학교 류제황·과학기술원 전장수 교수 등 공동연구팀은 생쥐 실험을 통해 관절연골 콜레스테롤이 퇴행성관절염을 일으키는 원인임을 세계 최초로 증명했다.
 
관절 연골이 점진적이고 비가역적으로 닳아 없어져 유발되는 퇴행성 관절염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퇴행성질환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명확한 발병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근본적인 예방 및 치료방법이 개발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정상연골에 비해 퇴행연골에서 콜레스테롤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유입돼 증가하고, 이에 따라 증가된 콜레스테롤 대사산물이 일련의 과정을 거쳐 퇴행성관절염을 유발함을 규명했다.
 
전장수 교수는 “퇴행성관절염이 단순히 노화에 따른 부수적인 질병이 아니라 동맥경화처럼 콜레스테롤 대사에 의해 능동적으로 유발되는 대사성 질환임을 밝혀낸 것”이라며 “퇴행성관절염 예방 및 치료법 개발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퇴행성관절염은 가장 흔한 퇴행성질환 중 하나로 발생빈도는 60세 이상 세계인구의 약 30%로 추정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급속한 인구의 고령화로 인한 사회적·경제적으로 큰 문제를 야기할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 국내에는 약 441만명의 환자가 있으며, 고령사회에서 연평균 4%의 증가 추세에 있다. 국내외 관절염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해 세계적으로 406억 달러 규모의 막대한 시장가치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