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약사 출신 국회의원 비판하는 약사들
김순례 의원 5·18 발언 파문, 약계단체 "제명 조치" 촉구
[ 2019년 02월 11일 11시 54분 ]
<사진제공 연합뉴스>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약사 출신 김순례 국회의원이 동료인 약사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다. 약계단체들은 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상황이다.
 
김순례 의원의 경우 지난 2015년에도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가리켜 시체장사 한다고 모욕해 대한여약사회 부회장 직무를 3개월 정지당한 바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월8일 열린 ‘518 진상 규명 대국민공청회였다.
 
이 자리에서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토론회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 역시 “5·18 사태는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한 게 아니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발언했다.
 
공청회 직후 정계는 발칵 뒤집혔다. 더불어민주당 등은 즉각 비난 성명을 발표하고 김순례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을 규탄하고 출당을 요구했다.
 
김순례 의원 발언 파문은 동료사회인 약계로 확산됐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 늘픔약사회, 새물결약사회,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 등 약계단체들은 11일 공동성명을 내고 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김순례 의원이 5·18 유공자들과 그 가족들, 더 나아가 5·18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는 수 많은 국민들을 모욕했다고 힐난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무엇보다 이들은 김순례 의원의 과거 행적을 거론하며 역사관과 가치관에 우려를 표했다.
 
실제 김순례 의원은 대한약사회 여약사 회장을 역임하던 시절부터 왜곡된 역사인식으로 많은 지탄을 받아왔다.
 
2015년에는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을 가리켜 시체장사 한다고 발언했고, 국가 유공자 연금액의 240배나 되는 보상금을 요구한다면서 거지근성이라고 비난해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이에 대한약사회는 김순례 의원의 여약사회 부회장 직무를 3개월간 정지시키는 징계를 내리기도 했다.
 
약계단체들은 국회의원이기 이전에 약사로서, 나아가 한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예의와 인격을 갖기를 바래왔지만 사회에서 고통 받는 자들을 잔인하게 짓밟고 모욕하는 행태를 이어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같은 약사로서 김순례 의원의 만행에 참담한 심경을 금할 수가 없다자유한국당은 국민의 대표임을 포기한 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치력 확대 의약계···국회 비례대표 공천 후폭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임배만 HM&컴퍼니 대표 모친상
정대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과) 장인상
홍기원 성모병원 前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