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로슈·노바티스·길리어드·바이엘·다케다 '45.4% 점유'
한국바이오경제연구센터 "글로벌 암 치료시장 절반정도 장악"
[ 2019년 02월 11일 16시 05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글로벌 암 치료 시장의 절반 가량을 상위 5개 제약사가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개사는 로슈, 노바티스, 길리어드사이언스, 바이엘, 다케다 등이다.

한국바이오경제연구센터에서 발표한 '종양학 치료 영역의 글로벌 산업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8%씩 성장 중인 암 치료 시장에서 다국적 제약사들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1259억 달러(약 142조원) 규모로 집계된 종양학 치료영역은 2018년 1347억 달러(약 152조원) 규모로 커졌다.

2013년도 900억 달러(약 101조원)에 불과했던 종양 치료 시장은 연평균 8% 성장률을 보이며 2021년도에는 1650억 달러(약186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항암 치료영역의 글로벌 주요기업 현황(2017년 기준)을 보면 전세계 시장에서 62.2%를 상위 10개 회사가 차지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상위 5개 회사가 전체 시장에서 45.4%를 점유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10개 기업 중 로슈가 가장 높은 비중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로슈는 글로벌 항암치료 시장의 17.34%(218억 달러)를 확보하고 있다.
 

뒤이어 노바티스가 11.18%(141억 달러), 길리어드사이언스 7.15%(90억 달러), 바이엘 5.07%(64억 달러), 다케다 4.66%(59억 달러) 순이었다.
 

이 외에 존슨앤존슨이 4.61%로 다케다를 바짝 뒤쫒고 있으며, 7위 화이자 3.62%, 8위 베링거인겔하임 3.18%, 9위 엘라이 릴리 2.96%, 10위 오츠카 2.39%, 기타 37.8% 등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북미가 30.9%(389억 달러)로 가장 큰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그 뒤를 아시아·태평양과 서유럽이 각각 24.8%(313억 달러)와 21.1%(266억 달러)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별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미국이 307억 달러로 전체 시장의 24.4%였고 독일과 일본이 각각 81억 달러(6.4%), 78억 달러(6.2%)로 그 뒤를 이었다.

안지영 연구원은 "5개 회사가 전 세계 시장의 절반 정도의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며 "북미, 아시아·태평양, 서유럽 등 3개 지역이 전체 세계시장의 76.8%를 차지하며, 그중에서도 미국이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 때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김선옥 연구조정실장·홍무표 인력지원실장 外
김홍주 근로복지공단 동해병원장 취임
심평원 배경숙 인재경영실장·김민선 급여정보개발단장 外
아스트라제네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1000만원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임배만 HM&컴퍼니 대표 모친상
정대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과) 장인상
홍기원 성모병원 前 부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