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약품 처방·조제시 병용금기 등 DUR 활용 의무"
전혜숙 의원, 의료법 개정안 발의···"약물 처방 부작용 차단"
[ 2019년 02월 11일 17시 06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의약품 처방, 조제 시 병용금기 등에 해당하는지 등 의약품의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제출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전혜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의약품 정보와 관련, 실시간 정보시스템 활용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의 당위성을 피력하며 의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현행에 따르면 의료법에 제18조2항 '의사 및 치과의사는 처방전을 작성'하거나 약사법에 제23조제4항 '자신이 직접 조제하는 의약품에 대해 의약품 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러한 의약품 정보 확인을 지원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장관은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을 통해 동일성분 중복 및 금기의약품 등에 대한 의약품 안전 정보를 의사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전혜숙 의원은 "의약품 정보 확인 방법에 대해 보건복지부령으로 위임하고 있어 사용 의무화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의사 및 치과의사가 의약품 처방, 조제 시 ▲환자 복용약과 중복 여부 ▲해당 의약품이 병용금기 또는 연령금기 등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전 의원은 "의약품의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정보시스템 활용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특히 "법적 근거가 마련되면 DUR 점검의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약물 처방·조제 사전 차단을 비롯해 각종 부작용 등으로 부터 국민 건강을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처방변경 건수 ↑ - DUR 도입 - 처방변경률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현미경 행정부원장 外
홍정용 前 대한병원협회 회장, 명예회장 추대-이한준 중앙대병원장 의무이사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노인정책관 곽숙영·질본 감염병관리센터장 염민섭 外
식약처 의료기기안전국장 양진영·안전평가원 의약품심사부장 서경원·서울청장 윤형주 外
김찬영 前 부산대학교병원장 별세
김석산 서래의원 원장 별세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