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실 건강검진기관 퇴출···평가 '3진아웃' 도입
건진기본법 시행령 국무회의 의결, "미흡하면 6개월내 재평가"
[ 2019년 02월 12일 12시 06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앞으로 건강검진기관이 평가 결과에서 3회 연속 ‘미흡’ 등급을 받게되면 지정을 취소당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건강검진기본법 시행령·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이 1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검진기관의 질 향상이 필요하다는 요구와, 평가에서 낮은 성적을 받은 검진기관에 대한 행정처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됐다.


개정안에 따라 2회 연속 미흡등급을 받은 검진기관은 ‘업무정지 3개월’ 처분을, 연속 3회 미흡등급을 받은 검진기관에는 ‘지정취소’ 처분이 내려진다.


또 검진기관 평가를 피하고자 의도적으로 평가를 거부하는 검진기관에 대해서는 1차 ‘업무정지 3개월’, 2차부터는 지정취소하게 된다.


기존에는 1차 ‘업무정지 1개월’, 2차 ‘업무정지 2개월’, 3차 ‘업무정지 3개월’에 처하도록 규정,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발생돼 왔다.


미흡등급을 받은 기관에 대한 ‘재평가’ 규정도 마련됐다. 정부는 미흡기관이 교육·자문을 받은 지 약 6개월 이내 개선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검진기관 평가는 3년 주기로 실시하며, 2012~2014년 1차 평가에서는 858개 기관, 2015~2017년 2차 평가에서는 191개 기관이 미흡 등급을 받았다.


3차(2018~2020) 평가부터는 의료기관 종별에 따라 병원급 이상(2018~2019 상반기)과 의원급(2019~2020)으로 구분해 순차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개정으로 부실한 건강검진기관을 지정 취소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검진기관의 자발적인 질(質) 제고 노력을 유도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고 의미를 전했다.
 

그는 “이로써 국민이 보다 안전하고 내실 있는 국가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가검진기관 질(質) 관리 미흡·정보공개 누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민우(뉴고려병원 명예원장)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 위원장 선임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현미경 행정부원장 外
홍정용 前 대한병원협회 회장, 명예회장 추대-이한준 중앙대병원장 의무이사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김희영 동국대일산병원 의사 부친상
김찬영 前 부산대병원장 별세
김석산 서래의원 원장 별세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