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실시간 광유도 성대주입술 장비’ 개발 추진
부산대병원 차원재 교수팀, 성대마비 치료 안전성·용이성 제고
[ 2019년 02월 12일 16시 37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부산대병원 의생명연구원(연구원장 김형회)이 성대마비 치료에 있어 안전성과 시술 용이성을 높이는 '실시간 광유도 성대주입술 장비' 연구개발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의생명연구원은 최근 융합의학연구동에서 제품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실시간 광유도 성대주입술 교육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워크숍은 부산대병원 이비인후과 차원재 교수팀이 개발한 '실시간 광유도 성대주입술 장비'를 이용,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술기를 교육하고 신개념 의료기기의 유용성을 확인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치료가 어려운 대표적인 질환인 성대마비는 심한 쉰 목소리와 함께 음식이 기도로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성대마비 치료에 성대주입술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약물주입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기 어렵고 시술의 기술적인 진입 장벽이 높아 소수의 숙련된 전문의들에 의해서만 시술이 되고 있다.

이동근 교수(동아대병원 이비인후과)와 손희영 교수(동남권원자력의학원 이비인후과)는 워크숍에서 "실시간 광유도 성대주입술 장비는 직관적으로 술자에게 바늘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여 보다 손쉽고 정확하게 시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부산대병원 차원재 교수도 "새로운 의료기기를 통해 기존 시술의 효율성이 개선됨을 직접 경험하고 이를 공유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해당 장비는 시술 효과와 환자의 안전성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부산대병원은 ㈜솔메딕스(대표 양인철)와 기술 이전 협약을 통해 장비 상용화를 추진 중에 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안과병원장 한승한·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장 정준원·강남세브란스병원 내과부장 권혁문 교수 外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구시의사회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500만원
국제성모병원 의무원장 정철운·진료부원장 진병호·기획조정실장 김명곤 교수 外
중앙대의료원 정형외과 과장 송광섭·재활의학과 과장 이갑석 교수(기획조정실장 겸임) 外
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류근혁 인구정책실장·손영래 대변인
성빈센트병원 의무원장 주진덕·외래진료부장/국제진료센터장 이강문·홍보대외협력실장/산부인과장 윤주희 교수 外
이영준 창원경상대학교병원장(외과)
해운대백병원장 최영균·서울백병원 국제진료센터소장 장석환·상계백병원 중환자실장 김계민 교수 外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의사협회에 코로나19 성금 1000만원
아산사회복지재단, 코로나19 극복 20억원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대구·용인 시민들 위해 소정액
국민건강보험공단 신임 상임이사 공모
식품의약품안전처 우영택 대변인 外
양동호 대한혈액투석여과연구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