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패혈증 유발 비브리오균 '생존 비결' 규명
중앙대 이강석·배지현 교수팀, 변형된 RNA가 단백질 합성 조절 확인
[ 2019년 02월 13일 04시 58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국내 연구진이 패혈증을 유발하는 비브리오균의 생존 비결을 찾아 관심이 모아진다.
 

한국연구재단은 중앙대 이강석·배지현 교수 연구팀이 패혈증을 일으키는 비브리오 생존 비결을 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각 생명체는 가장 적합하게 진화한 리보솜 리보핵산(rRNA)을 갖고 있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로, rRNA는 단백질 합성 과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말라리아·방선균·비브리오 등 병원성 세균에서 여러 종류의 변이 rRNA가 발견되고 있는데 이들의 기능과 역할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변이 rRNA가 유전자 발현을 조절해 온도변화나 영양결핍 등 환경변화에 대응한다는 생존 원리를 규명했다.


비브리오에서 가장 변형이 심한 rRNA 기능을 살핀 결과, 일반 rRNA가 신경 쓰지 않는 특정 mRNA(messenger RNA·유전정보를 리보솜에 전달하는 RNA)를 이용해 선별적으로 단백질을 합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통해 하나의 생명체에 다양한 rRNA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한 실마리를 발견한  것이다.


이 연구에서 밝힌 리보솜의 유전학적·생화학적·구조적 특성과 기능은 비브리오를 넘어 공통적인 생명현상으로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는 병원균 제어 기술 연구에도 유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리보솜은 많은 항생제의 타깃 물질이어서 신항생제 개발 연구 시 이를 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 관계자는 "다양한 세균을 대상으로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변이 rRNA의 선별적 단백질 합성이 보편적인 생명 활동이라는 이론을 확실히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최근 미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마이크로바이올로지'(Nature Microbiology)에 게재됐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