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검찰 소환된 제약사 직원들···'불어 말어' 촉각
“리베이트 국공립대병원 유명교수 관여 협조하면 선처" 등 회자
[ 2019년 02월 13일 06시 11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국공립대병원 유명교수를 말하면 혐의 부분에서 참작해주겠다.”, “보건소 의사 등 공무원이 받은 거 있지 않냐.”

 

최근 제약계에서 지난해 후반기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국내 某제약사 직원들의 검찰 소환 후기가 긴장감있게 회자되고 있어 앞으로 추이가 주목된다.
 

검찰은 압수수색 후 자료 분석을 끝낸 상태에서 작년 연말부터 임원급을 시작으로 팀장 및 지역 영업책임자를 소환, 참고인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는데 소위 ‘리베이트 대어(大魚)’를 낚기 위한 다양한 심문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중 5년치 자료를 기본으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일부 자료를 제시하면서 구체적인 리베이트 수혜자를 명시할 것을 요구하는 분위기였다는 전언이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이 회사의 웬만한 중간관리자급 이상 직원들은 한 번씩 검찰에 갔다 온 것 같다”고 말하면서 “검찰이 특히 국공립 대형병원 의사들을 타깃으로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 제약사의 경우 퇴사한 임원이 검찰에 리베이트 자료를 제보해서 내사 후 수사가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른 제약사처럼 윗선에서 총대를 멜 사람이 필요한데 이게 여의치 않다는 말까지 나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제약사는 사장을 대책위원장으로 꾸려 유명 법무법인과 법적인 측면에서의 해법을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찰이 조만간 회사 대표(CEO) 및 최고 책임자인 오너를 소환할 것에 대비,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회사 관계자는 “검찰에서 직원들을 소환하는 것은 맞다. 일부 직원은 재소환된 경우도 있는 것으로 들었다. 회사 내부적으로 차분히 대응하면서 전반적으로 조직 혁신과 무거워진 분위기를 극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리베이트 법정에 선 의사 두명 '희비(喜悲)' 갈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