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2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검찰 소환된 제약사 직원들···'불어 말어' 촉각
“리베이트 국공립대병원 유명교수 관여 협조하면 선처" 등 회자
[ 2019년 02월 13일 06시 11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국공립대병원 유명교수를 말하면 혐의 부분에서 참작해주겠다.”, “보건소 의사 등 공무원이 받은 거 있지 않냐.”

 

최근 제약계에서 지난해 후반기 검찰 압수수색을 받은 국내 某제약사 직원들의 검찰 소환 후기가 긴장감있게 회자되고 있어 앞으로 추이가 주목된다.
 

검찰은 압수수색 후 자료 분석을 끝낸 상태에서 작년 연말부터 임원급을 시작으로 팀장 및 지역 영업책임자를 소환, 참고인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는데 소위 ‘리베이트 대어(大魚)’를 낚기 위한 다양한 심문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물 중 5년치 자료를 기본으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일부 자료를 제시하면서 구체적인 리베이트 수혜자를 명시할 것을 요구하는 분위기였다는 전언이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이 회사의 웬만한 중간관리자급 이상 직원들은 한 번씩 검찰에 갔다 온 것 같다”고 말하면서 “검찰이 특히 국공립 대형병원 의사들을 타깃으로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 제약사의 경우 퇴사한 임원이 검찰에 리베이트 자료를 제보해서 내사 후 수사가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른 제약사처럼 윗선에서 총대를 멜 사람이 필요한데 이게 여의치 않다는 말까지 나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제약사는 사장을 대책위원장으로 꾸려 유명 법무법인과 법적인 측면에서의 해법을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찰이 조만간 회사 대표(CEO) 및 최고 책임자인 오너를 소환할 것에 대비,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회사 관계자는 “검찰에서 직원들을 소환하는 것은 맞다. 일부 직원은 재소환된 경우도 있는 것으로 들었다. 회사 내부적으로 차분히 대응하면서 전반적으로 조직 혁신과 무거워진 분위기를 극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리베이트 법정에 선 의사 두명 '희비(喜悲)' 갈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민우(뉴고려병원 명예원장) 자동차보험진료수가분쟁심의위원회 위원장 선임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현미경 행정부원장 外
홍정용 前 대한병원협회 회장, 명예회장 추대-이한준 중앙대병원장 의무이사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공심사委 조석현 위원장·고도일 부위원장 연임-오세문 부위원장 위촉
식약처 의약품관리과장 김명호·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이남희 外 과장급 전보
식약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신준수·건강기능식품정책과장 강대진, 부이사관 승진外
중앙대의료원 신종욱 부원장·한덕현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겸 국제진료센터장 外
윤방부 박사, 충무병원 재단회장 부임
경북대병원 김진태 상임감사, 국립대병원 감사협의회장
황홍석 원장(우리눈안과의원), 제10대 대한안과의사회장 추대
김희영 동국대일산병원 의사 부친상
김찬영 前 부산대병원장 별세
김석산 서래의원 원장 별세
서재원 차의과학대 부총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