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승희 의원 "신종 전자담배 사각지대 해소 추진"
담배사업법 개정안 대표발의
[ 2019년 02월 15일 16시 23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15일 액상형 전자담배 등 신종 담배를 담배의 규제 범위에 포함시키는 '담배사업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골자는 담배의 정의를 연초 잎으로 제조된 담배 외에도 연초의 잎, 줄기와 니코틴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현행법상 담배는 연초의 잎으로 제조된 담배만 규제범위에 포함된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담배 식물의 줄기에서 추출한 니코틴 또는 화학합성 니코틴'으로 제조된 담배까지 규제범위에 포함된다.
 

예컨대, 액상형 전자담배의 아이폰이라고 불리는 JUUL(PAX Labs 개발)은 미국 청소년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있는 액상형(카트리지) 전자담배다.

아직 국내 공식 오프라인 매장은 없으나 최근 상표권 등록을 마치고 공식 판매를 준비하고 있다.

JULL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정보에 따르면 JUUL의 주 타겟은 성인 흡연자이며 연소성 흡연을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됐다.

김 의원은 "그러나 각종 과일향, USB 형태와 쉬운 충전방식으로 청소년의 접근이 쉬워져 청소년 흡연의 유입 경로로 이용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FDA에서도 니코틴이 몸에 흡수되는 방식에 대해 언급하며 CSV 방식(Closed System Vaporizer, 별도 액상 제조 없이 혼합 액상 팟(pod)만 갈아 끼우는 방식)의 액상형 전자담배도 기존의 연초형 담배(Burning Cigarette)와 같은 규제를 해야함을 역설하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전자담배에 대한 관심과 사용량이 점점 늘고 있는 가운데 청소년들이 무방비 상태에서 니코틴에 노출돼 있다"며 "새롭게 개발되는 담배의 법적 사각지대를 해소, 국민 건강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궐련형 전자담배도 일반담배 만큼 해롭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