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빅5 고발 PA수사 답보···병원의사협의회 '고심'
"골막천자·외과수술 검찰 수사 진행 더뎌, 추가고발 검토"
[ 2019년 02월 16일 06시 36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진료보조인력(PA, Physician Assistant)의 불법의료행위와 관련해 사상 초유의 빅5 병원 교수 23명을 고발한 대한병원의사협의회(이하 병의협)가 수사 진전이 없자 추가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의협은 지난해 12월 10일 빅5 병원 중 2곳인 A병원과 B병원 의료진 23명을 각각 서울동부지방검찰정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A병원은 혈액내과에서 의사가 아닌 간호사가 골수천자 등의 의료행위를 했으며 심장내과에서도 소노그래퍼가 심초음파 검사를 했다는 혐의로, B병원은 외과 의료진을 대신해 간호사가 수술 봉합을 전담했다는 혐의로 고발한 것이다.


이후 서울동부지검은 서울송파경찰서에 수사 지시를 했고, 송파경찰서는 병의협 임원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진행했다.


하지만, B병원의 경우 관할 경찰서로 수사 지시가 내려지지도 않았고 A병원에 대한 수사 역시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병의협이 사상 최초로 빅5 병원 교수들을 고발했지만 두 달이 지난 현재 수사에 별다른 진전이 없다는 전언이다.


병의협 관계자는 “빅5 병원 두 곳의 교수들을 고발했지만 수사 진전이 없는 상태”라며 “두 병원 모두 다 고발과 상관 없이 교수들이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A병원은 검경에서 수사를 하고 있기라도 하지만 B병원의 경우 수사와 관련돼 전혀 연락을 받은 바가 없다”며 “고발을 했지만 수사가 시작도 안돼니 답답할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에 병의협은 16일 상임이사회와 17일 총회에서 후속 대책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후속 대책으로는 자체적으로 제보를 받은 병원들에 대한 추가고발과 보건복지부에 대한 행정소송 등이 논의되고 있다. 


병의협은 “PA와 소노그래퍼의 불법의료행위에 대한 복지부의 방조가 계속되면 직무유기로 감사청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병의협 관계자는 “상임이사회와 총회에서 이번 PA 고발 건에 대한 자세한 논의를 하려고 한다”며 “안건은 향후 구체적인 대응 방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협의회에서 운영 중인 PA 신고센터에 접수된 병원들이 빅5 병원 2곳 외에도 제법 있다”며 “이에 추가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복지부의 직무유기에 대한 행정소송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PA 사안 빅5 고발·병원 실태조사 등 의료계 '술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