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산부인과 통합 새국면···법원 "회원총회 개최 허가"
산의회 비대위 "회원은 정관 개정 못한다는 舊 산의회 입장 철퇴"
[ 2019년 02월 22일 18시 32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회원들이 신청한 회원총회를 법원이 허가하면서 산부인과 통합이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0민사부는 최근 산부인과의사회 회원 806명이 신청한 산의회 회원총회 개최 신청에 대해 허가를 내렸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정관 개정을 대의원총회를 통해서만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 왔는데, 이를 뒤집는 결정을 내놓은 것이다.


대의원들이 정관 개정을 할 수 있지만 이는 그 권한을 위임한 회원들이 정관 개정을 할 수 없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판단이다.


법원은 결정문을 통해 “회원총회 소집이 실익이 없거나 이를 허가할 경우 반목이 커져 회원총회 소집이 유해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등 소집 허가 필요성을 배척하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비상대책위원회는 환영 입장을 내놓았다. 법원의 결정이 이뤄진 만큼 신속한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산의회 비대위는 “단체의 주장이 회원임에도 회원은 정관 개정을 할 수 없다고 주장해온 구(舊) 산부인과의사회에 철퇴를 가한 판결”이라며 “산의회 이충훈 회장은 회원들의 권익과 뜻에 반하는 억지적 주장을 중단하고 산부인과 통합 선거가 잘 이뤄지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주장햇다.


이어 비대위는 “의협 최대집 회장도 산부인과의사회 회원들에 대한 통합 약속을 가벼이 여기지 말고 단체 통합 절차를 신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법원 "(구)산부인과의사회, 회원 15인 제명 무효" 판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혜련(연세암병원)·머크학술상 배우균(화순전남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최도자 의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임명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최도철 방사선사(전북대병원 핵의학과), 핵의학기술학회 우수학술상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변인
신풍제약, 개발본부장 이민재 이사
김욱(여의도성모)·김동진 교수(은평성모),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게재상
유영철 연세대 의과대학 부교수(마취통증의학과) 부친상
장윤호 전주 플러스치과 원장 장모상
박수성 전(前) 중앙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