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로봇의사 시한부 선언…가족은 어떻게 받아들일까
美병원서 폐질환자 '원격 스크린'으로 통보받아…가족은 분통
[ 2019년 03월 10일 17시 26분 ]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만일 병원에 실려온 당신에게 로봇이 다가와서 '며칠 남지 않았다'며 시한부 선고를 한다면 어떻게 받아들일까.


실제로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병원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


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만성 폐질환을 앓아오던 어네스트 퀸타나(78)는 지난 1일 급성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구급차로 프리몬트에 있는 카이저 퍼머넌트 병원 응급실에 실려왔다.

 

퀸타나의 손녀딸 애너리샤가 중환자실에서 할아버지를 돌봤다. 환자가 계속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상태에서 병실에 들어온 건 의사가 아니라 로봇이었다.
 

로봇이 환자의 상태를 진단하자 로봇 본체에 붙어있는 비디오 스크린에 의사의 얼굴이 나타났다. 의사는 멀리 있어 당장 진료를 보러 오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한다.


의사는 로봇 스크린을 통해 "호흡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네요. 기능할 수 있는 폐조직이 거의 남아있지 않아요"라는 말을 남겼다. 사실상 임종 선언이나 마찬가지였다.


퀸타나는 그런 진단을 받고 나서 이틀 만에 숨졌다.


그의 딸 캐서린은 "그냥 일반적인 소식이라면 그건 (로봇이 전해주더라도) 괜찮을 것 같다. 하지만, 폐가 얼마 남지 않았고, 이제 죽을 때까지 할 수 있는 처치라고는 모르핀 주사 놔주는 것밖에 없다는 얘기를 로봇에게서 듣는다고 생각해봐라. 최소한 이건 사람에게서 들어야 하는 말이다"라며 분을 참지 못했다.


병원 측은 "그 상황은 매우 이례적이었다"면서 "환자 가족의 아픔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병원 측은 로봇을 이용한 원격진료가 병원 정책의 일부라며 진료 행위에 이상이 없었다고 강변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말기환자센터의 스티브 펜틸럿은 AP통신에 "로봇 진료 기술은 멀리 있는 원격지 환자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로봇 진료가 반드시 따뜻하지 않은 건 아니다"라면서도 "하지만, 환자가 어려운 상태라는 말을 전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oakchul@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수술하고 회진 도는 로봇의사 ‘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