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릭시아나, 자렐토 아성 깨고 '1위' 등극
[ 2019년 03월 11일 13시 2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금년 1월 국내 경구용 항응고제(NOAC) 시장에 지각변동이 발생. 시장에 가장 늦게 출시된 한국다이이찌산쿄의 '릭시아나'가 부동의 1위인 골리앗 '자렐토'를 제치고 선두에 성공한 것.

의약품 시장조사업체 유비스트에 따르면 릭시아나(성분명 에독사반)의 2019년 1월 원외처방액은 40억4000만원으로 전월 대비 18% 성장한 것으로 집계. 반면 바이엘의 자렐토(성분명 리바록사반)는 38억원 처방되면서 전월 41억1000만원보다 8%가량 줄어든 것으로 확인.

릭시아나 성장 요인으로는 '제품력'과 함께 한국다이이찌산쿄와 다년간 호흡을 맞춰온 대웅제약의 파트너십이 꼽혀. 릭시아나는 NOAC 제품 중 유일하게 아시아권에서 개발된 약물. 이에 근거 아시아 국가에서 진행된 임상 1, 2상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으며 기존 와파린의 한계로 지적돼 온 출혈 위험 방지와 함께 복용 불편함도 크게 줄었다는 평가. 한국다이이찌산쿄 관계자는 "대웅제약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세비카, 올메텍 등 우수한 품목을 성공시킨 경험과 역량을 릭시아나 마케팅·영업에 활용한 것이 현재의 성공 비결이다"고 설명.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