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2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동제약 윤원형 회장과 이별 이금기 회장
[ 2019년 03월 12일 18시 12분 ]

국내 제약계의 샐러리맨 신화로 상징되는 일동후디스 이금기 회장이 일동제약 윤원형 회장과의 관계를 최종 정리한 것으로 확인. 이금기 회장은 1960년 일동제약에 입사, 아로나민 신화를 바탕으로 오늘의 일동제약 위상을 정립하는데 지대한 공을 세워. 그러한 공을 인정받아 1984년 일동제약 사장에 이어 1994년 회장에 등극.

 

하지만 이금기 회장이 일동제약을 떠나면서 양측 관계가 조금씩 어긋났고 지분 정리 등을 놓고 감정이 악화됐다는 전언. 실제로 업계에서는 그동안 적잖은 풍문이 나돌았던 상황. 양쪽을 잘 아는 업계 관계자는 이금기 회장이 일동제약에 대해 서운함을 비춘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라면서 일동제약의 일동후디스 지분 및 후디스의 일동제약 지분 등을 놓고 양측의 신경전이 꽤 날카롭고 팽팽했었다고 설명.

 

두 회사는 결국 올 2월말 각자 보유 중인 주식을 스왑(맞교환)하면서 독립 경영. 일동후디스는 보유한 일동제약 주식 1133522주를 일동홀딩스에 227억원에 매각했고 일동홀딩스 역시 일동후디스 주식 351000주를 이금기 회장에게 126억원에 매각. 이를 통해 이금기 회장은 일동후디스 지분을 50% 이상 소유, 사실상 자신의 회사로 만드는데 성공. 또 상표권도 매입해 일동후디스는 일동이라는 이름을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됐다는 전언.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유빈 교수(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배상철 교수(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한양대 백남석학상
주영은 교수(화순전남대병원 소화기내과), 제17회 서봉의학상
최도자 의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임명
권성근 교수(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美기관식도학회 ‘브로일즈-말로니상’
최도철 방사선사(전북대병원 핵의학과), 핵의학기술학회 우수학술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
정세우 前 렛츠메디정소아과 원장·정세중 서울 마음사랑정신건강의학과의원 원장 모친상
김영모 여의도성모병원 정보보호팀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