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6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강보험 취득·상실 반복 먹튀액 '30억' 육박
김상희 의원 “편법 근절 위한 건보법 개정안 발의”
[ 2019년 03월 15일 12시 1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건강보험 취득과 상실을 반복하는 방법으로 건강보험료 부담을 회피하는 ‘건보 먹튀’ 인원이 830명, 이들이 먹튀한 액수는 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건보료를 내지 않는 편법을 근절하기 위한 건강보험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지난 14일 국가유공자 등 의료보호를 받는 사람에 대해 건강보험 단기 이탈을 방지하는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등에 따라 의료보호를 받는 사람은 건강보험을 적용 제외하되, 원하는 경우에는 가입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임의규정은 건강보험 ‘먹튀족’들이 선택적으로 건강보험에 가입해 건보료 납부 기준일 전에 탈퇴하는 편법 등으로 악용됐다.
 
건보료는 모든 가입자에게 매월 1일 고지된다. 일부 의료보호대상자들은 2일 이후 건강보험 적용을 신청해 다음달 1일이 되기 전 탈퇴하는 방식으로, 건강보험 자격의 취득과 상실을 반복해 건보료 부담을 회피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연도별 특정 기간 가입자들의 건강보험 이용현황’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매달 2일 건강보험 가입자격을 취득했다가 같은 달 말일에 해지한 인원은 총 830명에 달했다.
 
이들에게 지급된 건강보험 급여는 총 30억원이었는데, 건보료를 한 푼도 내지 않은 채 보험급여는 3년 동안 1인당 평균 372만 5000을 챙긴 셈이다. 더욱이 이런 먹튀 행위는 매년 증가세에 있었다.
 
김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정안은 유공자 등 의료보호대상자가 건강보험 적용 신청으로 가입자의 자격을 취득한 경우에 해당 월(月) 보험료를 부과하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김 의원은 “내국인 얌체족들의 급여액은 매월 2일 가입해 동월 말일 상실자들만을 대상으로 추계했기 때문에, 같은 달 내에 가입·탈퇴가 이뤄진 모든 사람의 급여액을 확인한다면 실제로 해당 인원과 급여액은 더욱 클 것”이라며 “건강보험을 편법으로 이용하는 것을 막고, 건강보험재정의 누수를 방지해야한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정활림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소아내분비학회 신진연구자상
대한종양내과학회 보령학술상 김범석(서울대병원)·머크학술상 송창훈(분당서울대병원) 外
김기환 교수(인천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
이석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