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기검진 받는데 신부전 환자는 왜 늘어날까
조병수 미래아이엔지 원장
[ 2019년 03월 15일 17시 32분 ]

[세계 콩팥의 날 맞아 특별기고] 요즘 국가건강검진이나 직장검진 등을 통해 암(癌)을
그림1
비롯해 고혈압, 당뇨병 등 성인병을 조기에 발견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신장이식이나 투석 등을 필요로 하는 말기신부전 환자는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대한신장학회 통계 도표 1) 이 같은 현상은 신장병을 대부분 혈청크레아티닌이나 소변검사만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소변검사나 혈압은 정상이면서도 사구체 여과율이 약간 저하돼 신생검을 실시한 결과, IgA 신장염4기(그림 1)로 진단된 경우도 있다.

다른 질환과 달리 신장병은 자각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혈액검사에서도 신장기능이 50%이상 손상돼야만 흔히 검진에서 시행하고 있는 혈액검사상 이상이 나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일반검진으로는 신장병을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혈뇨, 단백뇨, 고혈압, 사구체여과율 등의 소견에서 조금이라도 이상소견이 발견되면 신장전문의에게 정밀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고혈압약 잘못 복용하면 신장 망가지는 사례 다수 발생"

콩팥에 위험을 끼치는 질환으로는 고혈압도 주의해야 한다. 일반 사람들은 고혈압의 원인이 순환기계통 장애로
그림2
인해서 온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혈압은 신장이 조절한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고혈압이 진단되면 무조건 혈압약을 복용해서 혈압을 낮추는데만 초점을 맞추는 경우가 많다. 혈압약은 발병 원인을 잘 모르고 복용하면 오히려 신장을 망가뜨리는 경우가 흔히 있다.

대표적인 예로 사구체신장염이 심해서 고혈압이 발생한 환자에게 암로디핀 같은 칼슘통로차단제를 투여하면 혈압은 잘 떨어지지만 사구체 혈압을 높혀서 신장염은 오히려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특별히 집안 내력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고혈압이 진단되면 바로 신장병 전문의에게 정확한 원인을 찾은 후 항고혈압제를 복용해야 한다.

그림3
우리 센터에서도 최근 혈뇨나 단백뇨는 없지만 고혈압제만 5년이상 복용해 신장기능이 저하되고 있는 환자에게 신생검을 해 본 결과, 중증 IgA 신장염(그림 2)으로 진단돼 고용량스테로이드요법을 통해 회복된 예를 경험했다.

종합검진(일반,국가)에서 혈뇨나 단백뇨가 발견되면 혈청 크레아티닌 같은 간단한 혈액검사를 시행해보고 정상으로 나오면 무시하는 경향이 많이 있다.

혈뇨나 단백뇨는 열이 있거나 피곤하거나 무리하거나 감기 등의 증상으로 일시적으로 나올 수도 있지만 이러한 경우라도 반드시 신장전문의를 방문해서 그 원인을 확실하게 규명하는 것이 신장병을 예방하는 첩경이라고 할 수 있다.

경험에 의하면 3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혈뇨나 단백뇨가 나온 환자에게 신생검을 시행한 결과, 거의 대부분 사구체신장염이 발견됐다.
그림4(위-치료전,아래-치료후)

비근한 예로 혈뇨와 단백뇨가 3개월 이상 경미하게 있으면서 사구체 여과율이 85ml/min를 보였던 환자가 9개월만에 재검한 결과, 여과율이57ml/min으로 저하돼 신생검을 했고 IgA신장염 3기(그림 3)로 진단됐다. 그래서 고용량스테로이드요법을 실시해 현재는 사구체여과율이 75정도로 회복된 환자도 있다. 

그러므로 3개월이상 지속되는 혈뇨나 단백뇨가 있다면 반드시 신장전문의에게 신장조직 등의 정밀검사를 받아서 조기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신장병은 흔히 회복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지만 조기 발견하면 회복이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우측 그림 4)

그러나 진단이 늦어지면 회복되지 않는다. 즉, 신세뇨관 위축이 심하거나, 사구체경화증이 온 경우에는 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그림 5)

그림5
따라서 3개월 이상 지속적 혈뇨나 단백뇨가 있는 경우는 반드시 신장병 전문의에게 신장조직 등의 정밀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혈뇨나 단백뇨가 없더라도 가족력상 말기신부전 환자가 있거나, 사구체여과율이 정상이 아닌 경우, 가족력이 없는 고혈압 환자는 반드시 신장전문의을 찾아 콩팥조직검사 등의 정밀검사를 받아보는 것을 권한다. 결론적으로 신장병도 조기진단 조기치료외에 다른 왕도(王道)는 없다고 할 수 있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접흡연 노출 빈번, 만성콩팥병 위험 66%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