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3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글로벌 행사로 발전하는 'KIMES 2019'
해외 기업·바이어 참여 늘고 볼거리도 풍성
[ 2019년 03월 16일 06시 4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올해로 35번째 개최되는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가 명실공히 국제적인 의료기기 전시회로서의 위상을 갖추게 된 것으로 보인다.
 
매해 규모가 늘어나고 있는 KIMES는 올해는 코엑스 전관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해외 기업의 참가다. 참여사 1403곳 중에 국내 업체의 수는 695곳으로, 나머지는 중국·미국·대만·독일·일본 등이 차지하고 있다.
 
중국 업체가 185개사로 가장 많이 참가했고 미국이 129곳, 독일 84곳, 대만 59곳, 일본 53곳 등이다. 이밖에 네덜란드, 덴마크, 스웨덴 및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레이트 등 유럽과 중동 국가들도 다수 참여했다.
 
중국과 대만 기업들의 경우 미세먼지마스크 및 산소호흡기와 같은 일반인 대상 제품부터 의료용침대, 수술복, 일회용 주사기, 수액세트 등 각종 치료재료 및 척추치료기, 레이저 장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었다. 개중에는 온열치료 등 한방 장비도 엿보였다.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제품 전시보다는 주력 상품을 통해 업체를 알리는 데 집중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한 중국 업체 관계자는 “KIMES의 존재를 이전부터 알고 있었고 참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한국을 몇 번 방문했다”며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 바이어들도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브랜드를 알릴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국제통상부가 직접 참가해 영국 의료기기 업체들의 한국 진출을 알리는 데 나섰다. 정형외과 및 진단영상장비, 디지털 헬스 솔루션 등의 분야를 홍보하고 있다. 영국 국제통상부 관계자는 “한국에 진출하기 원하는 영국 기업들을 소개하기 위해 참여를 결정했다”며 “한국 시장이 계속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영국 업체들도 관심이 많아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글로벌 업체들의 참가가 늘자 국내 기업들도 표정이 밝다. 전년 대비 해외 바이어의 방문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모 영상장비 업체 관계자는 “해외 바이어뿐만 아니라 전체 관람객이 지난해에 비해 상당히 늘었다”며 “올해는 현장 계약도 기대해볼 만하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또 다른 IT업체 관계자는 “KIMES도 다른 해외 의료기기 전시회와 마찬가지로 글로벌 업체들 간 교류의 장이 되는 분위기”라며 “한편으로는 국내 의료시장의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는 것을 체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추나요법 급여화 앞두고 견인치료기 등 대세

한편 이번 KIMES는 ▲의료정보 ▲헬스케어 및 재활 ▲검사 및 진단기기 ▲이미징 및 병원설비 ▲헬스케어 및 종합의료기기 등 품목별로 전시장을 구분했다. 특히 헬스케어 분야는 그동안 건강관리 차원의 가정용 의료기기 전시가 주를 이뤘지만 올해는 견인치료기와 카이로·추나 테이블 등 척추질환 치료 관련 의료기기의 비중이 특히 높았다.
 
대부분의 국내 업체가 대형 부스를 조성하고 자사의 제품을 다량 전시해 일반 관람객은 물론 바이어들의 주목을 끌기 위해 경쟁하는 모습이었다. 
 
도수치료 환자 수가 점차 늘어나고 한방 추나요법 급여화 논의가 진전되면서 관련 시장에서도 홍보의 필요성을 체감한다는 설명이다. 
 
견인치료기를 전시하고 있는 국내 기업 관계자는 “업체 간 도수치료기 장비 성능에 큰 차이가 없었는데 환자가 늘면서 점차 첨단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병원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에게도 새로운 치료법의 인지도를 높여 경쟁력을 키울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Meet the Future’ KIMES 2019 개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신준봉 방사선사(국제성모병원), 대한영상의학기술학회 학술상
사노피 파스퇴르, 반포세무서장 모범납세자 표창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김진국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대한비과학회 우수 논문상
전북대병원의료기사協, 병원발전 후원금 300만원
허미나 교수(건국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대한진단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원광대병원, 글로벌헬스케어 유공 복지부장관상
제35회 보령의료봉사상, 이석로 꼬람똘라병원 원장
정진현 연세대 약대 교수·호철 이화여대 약대 교수·혜진 약사 부친상-오정희 기분좋은약국 대표약사 시부상-정세원 코뿔소 이비인후과 의사 조부상
송준호 삼성송암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