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정숙 vs 박능후, 길병원 연구중심병원 '설전'
장관 "복지부 복수차관제 찬성하지만 직제 개편 필요, 안되면 실장이라도"
[ 2019년 03월 18일 16시 3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박정연 기자] 보건복지부 국장급 공무원이 연구중심병원 선정과정에서 병원 측으로부터 뇌물을 받아 징역형을 선고 받은 가운데, 이와 관련 복지부의 후속조치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특히 “연구중심병원 선정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복지부 판단과 달리 “복지부 안의 카르텔까지 파헤치겠다”는 격한 목소리도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장정숙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복지부 업무보고에서 복지부가 연구중심병원 선정과정에 문제가 있는 지 확인하겠다고 한 사실을 들며, 사실상 ‘연구중심병원 지정 취소’를 주장했다.

앞서 복지부 국장급 공무원 A씨는 가천대 길병원으로부터 억대 뇌물과 향응을 제공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중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장 의원은 “현재 길병원 비서실과 비서실장 등이 재판 중에 있다”며 “비서실 직원 컴퓨터에 복지부 담당사무관이 작성한 비공개문건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문건의 문서 최종 저장일이 복지부 규정심사위원회 하루 전인 2012년 9월 22일”이라며 연구중심병원 선정과정에서 복지부의 특혜가 있음을 시사했다.
 
아울러 그는 연구중심병원 지정 취소요건을 화면에 띄우며 사실상 길병원 연구중심병원 선정을 취소해야함을 역설하기도 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연구중심병원 선정과정에 문제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는데, 이 과정에서 장 의원과 박 장관의 언성이 높아지기도 했다.
 
또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복지부 ‘2차관제’에 대한 언급이 나오기도 했다.
 
이명수 보건복지위원장(자유한국당)은 “보건과 복지가 나뉘어 있는데, 2차관제를 두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의하며 “보건복지 두 업무가 합쳐져 있는데, 국무총리 등에 2차관제 입장을 전달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박 장관은 “보건실 같은 경우는 보건의료정책실장 밑에 국장만 8명인데, 타 부처의 경우에는 한 실장 관할에 국장이 서너명이다”며 “제2차관을 두기 위해서는 정부조직법을 개정해야 하는데, 법 개정 없이 테두리 안에서 하려면 실장이라도 하나 늘렸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회계감사 연구중심병원 10곳 과제수행 '양호'
박능후 장관 "복지부 내부적으로 복수차관 찬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대병원 기획진료부원장 김성완·연구부장 여승근·홍보부장 윤성상·기획진료1차장 전승현 교수 外
박명철 한국애브비 전무(HCV·스페셜티 사업부)
송경호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美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장에 중대의대 양훈식 교수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김동한 전 한양대의료원장 별세
이현택 바노바기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이영희 前 경북약사회 부회장 부친상·홍은표 한사랑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