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큰 기대 걸었던 치매 신약, 임상시험 실패
바이오젠-에자이 "공동개발 아투카누맙, 임상 2상 등 진행 가능성 낮아 중단"
[ 2019년 03월 22일 12시 02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크게 기대를 걸었던 알츠하이머 신약이 임상시험 결과 실패로 끝나 치매 치료제 개발에 또 한 번 큰 실망을 안겨주었다.


바이오젠(Biogen) 제약회사와 일본의 에자이(Eisai) 제약회사는 함께 개발한 치매 신약 아두카누맙(aducanumab)이 초기 임상시험에서 고무적인 결과가 나와 2상(two phase) 임상에서 3건의 임상시험을 동시에 진행해 왔으나 성공 가능성이 없다는 평가가 나와 임상시험 중단을 발표했다고 CNN 뉴스 인터넷판 등이 21일 전했다.
 

중립적인 임상시험 자료 모니터링 위원회는 임상시험 성공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무용성 평가(futility analysis)를 내렸다고 바이오젠 사는 밝혔다.

바이오젠 사는 치매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에게 참고가 될 수 있도록 상세한 임상시험 자료를 차후 의학 학술회의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아두카누맙은 치매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뇌 신경세포 표면의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응집(플라크)을 감소시키는 약이다.
 

아두카누맙은 초기 임상시험에서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제거할 뿐 아니라 치매 환자의 인지기능을 개선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오젠사는 이에 크게 고무돼 2상 임상에서 3건의 임상시험을 동시에 진행해 왔다.
 

아두카누맙의 임상시험은 지난 20년 동안 치매 주범으로 지목돼온 베타 아밀로이드 가설(hypothesis)의 진위를 가리는 마지막 임상시험 중 하나였다.
 

그동안 일라이 릴리, 아스트라제네카, 로슈, 화이자, 머크, 존슨 앤드 존슨 등 대형 제약회사들이 베타 아밀로이드를 표적으로 하는 신약을 개발했지만 임상시험에서 모두 실패했다.
 

로슈 사는 베타 아밀로이드를 표적으로 하는 간테네루맙(gantenerumab)이 초기 임상시험에서 실패하자 투여 용량을 높여 임상시험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바이오젠, 에자이, 릴리, 애브비 사는 베타 아밀로이드와 함께 치매 2대 주범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뇌 신경세포 내부의 타우 단백질 엉킴(tau tangles)을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웨일 코넬대학 알츠하이머병 예방 클리닉 실장 리처드 아이삭손 박사는 "희망을 잃어서는 안 된다"면서 치매는 생활습관에 의한 질환이라는 사실을 인식하고 조기 진단을 통한 치료로 진행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의협 투쟁기금 300만원 쾌척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성길 전남대병원 상임감사, 병원 발전후원금 1000만원
질병관리본부 김건훈 예방접종관리과장·김일영 만성질환예방과장 外
대구시의사회, 장애인 재활기금 1000만원
박혜윤 교수(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美 의료윤리자문가 자격 취득
울산대병원 박기진·신종근 임상병리사, 질병관리본부·대한적십자사 표창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
장준화 의협신문 前 편집국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