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7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산후조리원내 감염자 증가···2018년 510건 발생
최도자 의원 "감염예방 위한 보건당국 지도·감독 필요"
[ 2019년 03월 22일 15시 0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산후조리원 내 감염자수가 지난해에만 51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감염자수는 최근 5년 동안 꾸준한 증가세에 있어, 보건당국의 철저한 지도·감독이 필수라는 지적이다.
 
22일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산후조리원 내 감염현황’에 따르면 산후조리원 내 감염자수는 지난 2014년 88명, 2015년 414명, 2016년 489명, 2017년 491명, 지난해 510명 등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에 위치한 산후조리원은 총 571개소였는데, 1개소 당 0.89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셈이다.
 
지난해 감염자 중 RS바이러스 감염(259명), 로타바이러스 감염(105명), 감기(60명)이었고, 결핵 감염 및 뇌수막염 감염, 요로감염도 있었다.
 
산모 10명 중 7명 이상이 산후조리원을 이용하기 때문에 정부 관리·감독은 더욱 철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통계청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2018 산후조리 실태조사’에서 산모의 75.1%가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됐고, 산후조리원 선택 기준으로 ‘감염이나 안전 등 관리가 잘 되는 곳(31.1%)’이 두 번째로 높아 산후조리원의 위생관리·안전 등에 대한 요구가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 의원은 “산후조리원은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와 산모가 생활하는 곳으로 무엇보다 철저한 위생관리가 중요하다”며 “산후조리원 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보건당국의 철저한 지도·감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모자보건법 제15조의 4는 임산부나 영유아에게 감염 또는 질병이 의심되거나 발행한 경우 즉시 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등 필요조치를 취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이송사실을 산후조리원 소재지를 관할하는 보건소장에게 보고토록 규정하고 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감염예방 준수사항 위반 산후조리원 명단 공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배우 이준기, 고대의료원에 소외계층 자선기금 6000만원·쌀 5톤
김형수 건국대의전원 교수, 대한의사협회 정책자문위원 위촉
김지희 제약특허연구회 운영위원 연구원(종근당 특허팀)
길병원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 부원장 김우경 교수(신경외과)
채강희 전공의(울산대병원 내과), 유럽기관지내시경 및 중재호흡기학회 우수초록상
녹색병원, 대한신장학회 인공신장실 우수 의료기관
김호철 경희한의대 교수, 세계중의약학회연합회 중약자산학회 부회장
노영호 전임의(제주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연제상
보령바이오파마, 개발2본부장 전용관 전무(전북의대) 영입
장선문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장·이충렬 중앙윤리위원회 대변인
정민경 교수(이대목동병원 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젊은 연구자상'
오두영 동성제약 이사 모친상
이일세 이일세내과 원장 장모상
변영임 분당서울대병원 수간호사 별세-변형규 대한의사협회 보험이사 누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