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집 의협회장, 서울북부지법 1인 항의시위
오물투척 사건 가해자 영장 기각 관련 "구속 수사" 촉구
[ 2019년 03월 22일 17시 35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최근 서울 한 의료기관 오물투척 사건 가해자의 구속영장 기각 판결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22일 서울북부지법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오물투척 사건은 환자 B씨가 지난 13일 진료실에 난입해 오물을 투척하고 진료 중이던 의사를 폭행해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된 사건이다.


B씨는 약식명령을 받았음에도 73차례에 걸쳐 협박 문자를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의협은 구속수사와 엄중처벌을 촉구했지만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고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최대집 회장은 “의료기관내 폭행은 의료진은 물론 환자와 보호자들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며 “법과 원칙에 근거한 관용없는 구속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현재 가해자가 풀려나서 자유롭게 활동하고 있는 등 재범의 우려가 상당히 크다”며 “피해 의료기관 보호를 위해 구속수사는 물론 실형선고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피해 의료기관을 방문해 협회 차원의 대책 마련도 약속했다.


최 회장은 “1심 판결이 내려지기 전 접근금지가처분 검토 등 법률적 지원을 비롯해 협회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의료계가 이 사건에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사실을 가해자가 분명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진료실 오물 투척하고 의사 폭행한 피의자 영장 '기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권호석 삼진제약 중앙연구소 실장 빙부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
일동제약 김성주 상무(의원영업3본부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