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약처, 인터넷 등 의약품 불법판매 직접조사 가능"
정춘숙 의원, 조사권한 부여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 2019년 03월 24일 16시 01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인터넷 등 의약품 불법판매에 대해 직접 조사를 실시토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2일 식약처가 인터넷 등 의약품을 불법적으로 판매하는 실태를 조사하고, 결과 공표 및 고발까지 하도록 하는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약사법은 의약품의 오·남용 등 국민건강상 위해를 방지하기 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약국개설자만이 해당 약국에서 의약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정보통신망을 통한 의약품 판매는 금지돼 있었다.
 
이런 가운데 인터넷 판매 등 의약품의 불법판매를 광고·알선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으나, 현행법에서는 식약처의 조사·단속 등에 대한 규정이 없다. 관련 기관 간 정보연계도 미흡한 상태다.
 
정 의원은 정보통신망을 통한 의약품의 불법 광고·알선·유통·판매 등을 선제적으로 방지하고, 소비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식약처장이 정기적인 유통실태 조사와 관계기관 협조를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더해 불법유통 제품에 대한 내용을 공표할 수 있도록 하는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정춘숙 의원은 “최근 불법적으로 인터넷 등을 이용해 의약품을 판매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어 강략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며 “약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돼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의약품의 불법유통이 근절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