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 '복수차관제 도입' 가능성 높아지나
복지위 여야 의원 '한목소리'···진영 행안부장관 후보 입각되면 '호재'
[ 2019년 03월 25일 06시 16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보건복지부의 복수차관 운영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제2차관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는 덕분이다.
 

복수차관제 도입을 위해선 정부조직법 개정이 필요하다. 여야 의원 모두가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이전과 달리 가능성이 커졌다는 시각이 크다.


복지부 재정규모는 2019년 총지출 72조 5000억원으로 교육부 이어 2위이지만 교육부의 지방재정교부금을 제외하면 실제 집행을 고려할 때 부처 중 1위다.


또 소관 법령은 총 316개로 국토부와 행정안전부에 이어 3위다. 차관 1인이 19개 정부위원회의 당연직 위원장을 맡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외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은 복수차관제를 운영하고 있으며, 행정안전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본부 내 차관급 기구를 두고 있다.


인구고령화로 인한 복지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며, 보건의료분야는 4차산업혁명과의 융합 등으로 더욱 전문화, 세분화되고 있다. 관련 정책과 제도에 대한 높은 전문성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현 정부 초기 복지부 복수차관제 도입은 논의된 바 있다. 지난 2017년 6월 더불어민주당이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신설을 골자로 하는 정부조직법 개정법률안을 발의하면서 복지부 복수차관제도 함께 제안됐다.  


하지만 복지부 조직개편은 조직 진단을 거쳐 2차 정부조직 개편에서 다루기로 하면서 현실화되지는 못했다.


이 가운데 정부조직을 관리하는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이 올라 있어 기대감을 더욱 키우는 모습이다. 복지부 장관을 역임한 그는 복지부 내 사정을 잘 알고 있는 인사다.


최근에 다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복지부 복수차관제 도입 필요성을 여야 의원들이 동시에 제기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의 핵심이 보건복지부에 집중됐다. 조직 보강 및 인력 확충이 필요하고, 사회복지와 보건의료 분야를 각각 총괄하는 복수차관제를 운영할 필요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은 “보건복지부 업무가 보건과 복지로 나눠져 있다. 이 때문에 보건과 복지를 나눠 2차관제를 두자는 의견도 나온다”며 “기본적으로 정부조직을 늘려선 안 되겠지만 이에 대한 의견을 장관이 국무총리나 청와대에 전달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 박능후 복지부장관은 “차관이 필요하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조직체계상 과부하가 걸려있다는 것으로 말씀드린다”면서 “제2차관을 두면 더 없이 좋고 정부조직법 개정이 어렵다면 현행법 내에서 허용할 수 있는 실장이라도 더 늘려 조직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복지부 내에서도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조직 규모와 위상이 갖춰져야 한다는 점에서 제2차관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


향후 중점 추진하고자 하는 예방중심의 국민건강권 보장 및 지역사회 통합돌봄 기반 마련, 다층적노후소득보장체계 강화 등은 복지부 혼자만이 아닌 개별 사회정책 소관 부처와의 연계와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복지부 조직규모는 이미 복수차관을 운영하고 있는 부처보다도 크거나 비슷한 수준으로, 차관의 통솔범위를 합리적으로 조정, 업무 전문화를 촉진하기 위해 복수차관 도입은 필요하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능후 장관 "복지부 내부적으로 복수차관 찬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대병원 기획진료부원장 김성완·연구부장 여승근·홍보부장 윤성상·기획진료1차장 전승현 교수 外
박명철 한국애브비 전무(HCV·스페셜티 사업부)
송경호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美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장에 중대의대 양훈식 교수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김동한 전 한양대의료원장 별세
이현택 바노바기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이영희 前 경북약사회 부회장 부친상·홍은표 한사랑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