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산부인과 분열 지속 or 통합 D-day '4월7일'
직선제 산의회 "회장선거 및 통합 일정 없으면 회원총회” 최후통첩
[ 2019년 03월 25일 08시 0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직선제 대한산부인과의사회(이하 직선제 산의회)가 24일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간선제 산의회)에 사실상 ‘최후통첩’을 날렸다.
 
오는 4월7일까지 간선제 산의회 정기대의원총회를 통해 정관 개정을 추진하고, 회장선거 및 통합 일정이 나오지 않으면 회원총회를 추진할 의사를 내비친 것이다.

특히 대한의사협회(의협)는 간선제 산의회가 통합 회장선거 등에 응하지 않을 경우 ‘특단 대책’을 언급, 산의회 통합을 둘러싼 대립은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그랜드힐튼호텔 본관 2층 크레인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동석 직선제 산의회 회장과 집행부는 이 같이 밝혔다.
 
이동욱 직선제 산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간선제 산의회는 내달 7일 대의원 총회 통해 정관개정에 나서고, 즉시 회장을 선출해 단체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간선제 산의회가 약속을 한 번 더 어기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법원에서 회원총회를 허가했기 때문에 회장선거와 통합 일정이 나오지 않으면 회원총회를 통해서 ‘회원들의 힘’으로 문제를 종결지을 수 밖에 없다”며 “현재 회원총회를 할 수 있도록 위임장을 다수 확보한 상태”라고 압박했다.
 
김 회장도 “이 위원장이 이야기한 것처럼 회원총회를 통해 통합을 이뤄야한다”며 간선제 산의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정관 개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목소리를 높였다.
 
또 최대집 의협회장이 정관 개정 불발 시 ‘특단 대책’을 언급한 사실을 들며, 의협의 정확한 입장을 촉구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직선제-간선제 산의회 6개월 내 통합’ 협정문을 내놓은 4자 중 한 명이다.
 
이 위원장은 “최대집 의협회장이 통합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특단대책 강구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라고 했고, 김 회장도 “최 회장이 간선제 산부인과 대의원들에게 정확한 메시지를 줘야한다”며 “구체적인 대책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지만, 특단대책은 있을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간담회에서는 회원총회를 위한 회원정보를 간선제 산의회에서 제공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더욱이 회원명부에 동일인이 두 번 올라와 있는 등 모수를 늘려 회원총회를 방해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 위원장은 “법원에서 회원총회를 개최하라고 결정을 내렸다”며 “그런데 간선제 산의회에서는 회원의 개인정보란 이유로 이메일·번호를 삭제 후 정보를 제공해 사실상 회원총회를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도 “예를 들어 집 주소, 병원 등 함께 올리는 방법으로 A라는 의사를 두 명으로 늘려놨다”며 “이런 부분들은 업무방해에 해당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제2기 직선제 산의회 출범…김동석 회장 연임
 
한편 3년 임기의 1기 회장직을 수행한 김동석 회장은 연임에 성공해 제2기 직선제 산의회를 이끌게 됐다.
 
김 회장은 “직선제 산의회 초대 회장 3년 임기를 마치고, 제2기 직선제 산부인과의사회장 선거에 출마해 연임하게 됐다”며 “오늘부터 제2대 직선제 산의회 구성해서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간선제 산의회를 의식한 듯 “명실상부하게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명칭을 똑같이 쓰고 있지만, (직선제 산의회가) 산부인과의사회 대표단체로 인정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앞으로의 대략적인 계획도 밝혔다. 분만사고에 대해 국가가 100% 책임지도록 하는 것과 태아성감별 관련 자격정지 등도 고치기 위해 경주할 것임을 다짐했다.
 
김 회장은 “윤일규 의원이 일본·대만 등 사례를 이용해 분만사고에 대해 100% 국가가 부담토록 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분만 관련해서는 무과실을 목표로 하고 있고, 의료법에 태아 성감별을 32주차에 알려주는 것에 대해 자격정지 하는 것도 고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산부인과, 통합 추진···여전한 앙금 '회복' 촉각
"산부인과 통합" 의사회·학회·의협 공감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 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