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존 치료 불응 여포형 림프종환자, 해법은 ‘가싸이바’”
국제학술대회서 혈액암 최신지견 공유···김석진 교수, 국내 현황 발표
[ 2019년 03월 26일 05시 55분 ]

지연성 비호지킨 림프종의 가장 흔한 형태인 ‘여포형 림프종(follicular lymphoma)’은 치료 후에도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약 20%의 환자들이 면역화학요법 치료 이후 2년 내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표준 치료제인 ‘리툭시맙’으로도 치료가 어려운 환자들의 경우 치료 옵션은 제한적이다. 재발에 대한 두려움과 지속된 치료로 인한 삶의 질 저하도 심각한 문제다.


다수 전문가들은 여포형 림프종 환자는 60세 전후 고령인 경우가 많아, 치료 시 효능과 안전성 측면을 더욱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혈액암 환자들의 미충족 욕구(unmet needs)를 다루고 최신 치료지견을 공유하고자, 대한혈액학회는 최근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2019 국제학술대회(ICKSH 2019)’를 개최했다.


김석진 교수(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는 ‘B세포 림프종 치료의 현황’을 주제로 리툭시맙 치료에 불응하거나 재발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여포형 림프종 치료제 가싸이바(성분명 오비누투주맙) 연구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김 교수는 가싸이바 관련 주요 임상인 GADOLIN 연구를 두고 “리툭시맙으로 치료가 되지 않거나 재발한 지연성 비호지킨 림프종 환자에서 가싸이바 치료 이후 무진행 생존기간, 환자 사망률 및 사망 위험 등의 지표가 긍정적으로 도출됐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리툭시맙을 포함해 1차 치료에 실패 또는 재발한 여포형 림프종 환자에서 가싸이바+벤다무스틴 치료 후 가싸이바로 치료를 유지하는 경우 연구자 평가 무진행 생존기간은 평균 25.8개월이었고, 벤다무스틴으로만 치료했을 경우14.1개월로 나타나면서 질환 진행 위험이 43%나 줄었다.
 

환자 사망률 또한 가싸이바 병용 후 유지요법군에서 25.5%로 벤다무스틴 단독요법군 34.9% 보다 낮았으며, 사망 위험 역시 가싸이바 병용 후 유지요법군이 33% 줄었다.


치료 경험이 없는 여포형 림프종 환자 대상인 GALLIUM 연구에서도 기존 리툭시맙 대비 가싸이바의 효능이 입증됐다.


가싸이바+벤다무스틴 등 화학요법 병용요법과 리툭시맙+벤다무스틴 등 화학요법 병용요법군을 비교한 결과, 가싸이바 요법을 쓴 환자군에서 리툭시맙 치료 환자군 대비 연구자 평가 무진행 생존기간이 임상적으로 의미 있게 연장됐다.


3년 무진행 생존율이 가싸이바 병용요법군은 80%, 리툭시맙 병용요법군은 73.3%였으며, 다음 치료 시작까지의 시간 비율 역시 리툭시맙 병용요법군 81.2% 대비 가싸이바 병용요법군에서 87.1%로 지속적으로 유의한 개선을 보였다.


하위 분석 연구 결과, 가싸이바는 리툭시맙 대비 치료 후 질병 진행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 시작 후 24개월 내 사망하거나 질환이 악화된 환자 건수가 가싸이바 병용요법군에서 57건(9.5%), 리툭시맙 병용요법군에서 98건(16.3%)이 발생, POD24 관련 위험도가 46% 낮았다.


치료 후 암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치료했는지 확인하는 지표 중 하나인 미세 잔존 질환 수치에서도 유도요법 종료 이후 MRD 음성 환자 비율이 가싸이바 병용요법군 92%, 리툭시맙 병용요법군 84.9%였다.


김석진 교수는 “기존 리툭시맙으로 치료한 환자 중 일부는 치료가 되지 않거나 다시 재발해, 치료의 어려움 또한 더욱 증가된다는 난점이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임상 연구 모두에서 오비누투주맙은 환자에 좋은 예후를 보였다. 임상현장에서 환자 상태에 따라 오비누투주맙을 병용하는 요법 등 다양한 치료 옵션을 고려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림프종 치료약, 제형 변화 통해 환자 편의성까지 개선”


김석진 교수는 이번 발표에서 항암제의 제형변화를 통해 림프종 치료에 있어 환자 편의성이 크게 개선된 점도 언급했다.


정맥 주사제 대비 피하 주사제를 사용했을 때 투여 시간이 크게 단축돼 환자 편의성이 개선되고 환자 선호도가 더욱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 임상 연구를 통해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실제 비호지킨 림프종의 보편적인 표준요법 중 하나인 맙테라(성분명 리툭시맙)를 정맥 주사 제형으로 투여할 경우 2시간30분 가량 소요되며 환자의 신장과 체중을 측정해 계산한 체표면적에 따라 용량을 다르게 적용해야 했다.


반면 맙테라 피하주사는 환자의 신장과 체중을 측정하지 않고 고정 용량 투여가 가능하며 5~7분만 복부에 투여하면 된다.


기존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맙테라 피하주사 제형과 정맥주사 제형의 효과, 안전성 및 환자 만족도를 연구한 MabEase 임상에 따르면 약물을 투여하는 데 소요된 평균 시간이 피하주사군은 6분, 정맥주사군은 2.6-3.0시간이었다.


특히 환자 체어 타임(chair time)을 포함한 전반적인 병원 체류 시간도 정맥주사군 대비 피하주사군에서 상당 부분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투여 시간 단축으로 인한 환자 편의성 개선은 국내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 김 교수는 삼성서울병원 원내 외래 주사실 내 데이터를 토대로 맙테라 단독요법 또는 화학요법과 병용 요법으로 치료시 정맥주사/피하주사 제형별 환자 체어 타임(chair time)을 분석했다.


그 결과 피하주사 제형의 투여 시간 단축 효과가 단독투여군 및 병용투여군 모두에서 확인됐다. 맙테라 단독투여군 중 피하주사군의 투여시간은15분, 정맥주사군은 210분, 맙테라+화학요법 병용투여군 중 피하주사군은 150분, 정맥주사군은 360분이 걸렸다.

이러한 투여 시간 단축 효과는 높은 환자 만족도로 이어져 환자들이 맙테라 정맥주사 대비 피하주사를 더욱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MabEase 임상시험에서 리툭시맙 투여 만족도 조사 중 만족감 항목에서 피하주사군은 평균 89.6점으로 정맥주사군 평균 77.4점보다 높은 점수를 보이며 90.8%의 환자들이 정맥주사보다 피하주사 제형을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김 교수는 “리툭시맙이 피하주사제형으로 도입된 것은 혈액암 환자들의 항암 치료와 일상 생활의 밸런스를 잘 유지해 환자의 삶의 질을 제고한다는 궁극적인 목적에 잘 부합하는 사례”라고 소개했다.


그는 항암치료라고 하면 대개 상당히 고통스러운 과정이라고 생각하기 마련인데, 이러한 고정관념을 타파할 수 있어 임상현장에서도 기대가 높다“고 강조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로슈 백혈병치료제 '가싸이바' 보험급여 등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