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 "대웅 균주 출처 밝혀라"
전세계 피부과의사 학술행사서 '나보타' 문제 제기…"민형사상 책임 감수"
[ 2019년 04월 02일 11시 53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가 전세계 의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직접 대웅제약 나보타를 겨냥, 균주 출처 공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3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대웅제약 및 에볼루스 불공정 행위 조사 착수와 관련된 다툼 이후 다시 메디톡스가 적극적으로 문제 제기에 나서면서 해당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메디톡스는 지난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서울 그랜드 힐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코리아 더마 2019(Korea Derma 2019)’에 메인스폰서로 참가했다고 2일 밝혔다.


코리아 더마는 대한피부과의사회가 주최한 첫 국제 피부과 학회다. 글로벌 미용성형 분야의 중심지인 한국의 최신지견과 기술에 관심을 높은 세계 49개국의 피부과 전문의 1400여명이 참석했다.


메인스폰서인 다이아몬드 등급으로 참가한 메디톡스는 메디톡신, 이노톡스, 코어톡스 등 세계에서 유일하게 각각의 특장점을 갖춘 보툴리눔 톡신 제제 3종을 소개했다.


또 국내 필러 시장에서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의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학회 내 최대 규모 홍보 및 이벤트 부스에서 적극 홍보했다.


특히 런천 심포지엄에선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가 직접 나서 한국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역사와 보툴리눔 균주 규명의 중요성을 전달했다.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백신 등 타 생물학적 제제와 달리 인체 외래 물질인 보툴리눔 균주가 주 원료이기 때문에 의사와 환자가 해당 원료의 출처를 아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련 업체는 의사와 환자들에게 의약품 제조에 사용하고 있는 보툴리눔 균주의 기원을 상세히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나보타의 보툴리눔 균주 기원을 밝히지 않고 있는 대웅제약은 지금이라도 진실을 투명하게 밝히라”며 “만약 문제가 있다면 메디톡스는 모든 민형사 책임을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메디톡스는 학회 기간 중 다양한 주제로 구성한 6개의 단독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중 최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한 비독소 단백질을 제거해 내성 발현의 위험성을 낮춘 보툴리눔 톡신 제제 ‘코어톡스’에 대한 세미나가 국내외 의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오용기 마케팅 이사는 “코어톡스는 메디톡스 전문성과 차별화된 연구 역량이 집약된 신개념 의약품”이라며 “글로벌 미용성형 분야 리딩 기업으로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코어톡스가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메디톡스, 대웅 주장 반박···"민·형사 책임지겠다"
대웅제약 "메디톡스 美ITC 제소, 무고 책임 묻겠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