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사 투약 합병증 5000명 넘고 1834명은 '감염'
최도자 의원, 최근 5년자료 분석···혈관합병증 1800명·기타합병증 1600명
[ 2019년 04월 10일 12시 5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최근 5년간 주사로 인한 합병증 발생환자가 50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중 감염환자수가 1800여명을 상회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에도 혈관합병증 1800여명·혈관합병증 1600여명 등 주사로 인한 합병증 환자가 다수 확인되고, 이에 따른 진료비 등 사회적 비용도 급증하고 있어 보건당국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주사 합병증 진료 환자수는 지난 2014년 917명에서 지난해 1195명으로 4년 새 30.3% 증가했다.
 
합병증 발생유형별로는 전체 주사합병증 환자 5234명 중 감염이 1843명(34.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혈관합병증(1794명)·기타합병증(1062명)·상세불명합병증(551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4년 대비 지난해 주사 합병증 증가율은 혈관합병증이 50%로 가장 높았다. 혈관합병증 환자수는 2014년 304명에서 지난해 456명으로 늘었다. 주사로 인한 기타합병증과 감염 증가율은 각각 37.7%·23.2%였다.
 
주사 합병증으로 인한 감염 등 환자수가 급증함에 따라 이에 소요되는 진료비용도 동 기간 급증했다.
 
주사 합병증에 따른 진료비용은 2014년 2억 6434만원에서 지난해 4억 9866만원으로, 최근 4년 사이 88.6%로 급격히 증가했다.
 
이중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자 부담금은 2014년 1억 1169만원에서 지난해 2억 1190만원으로 89.7% 늘었다.
 
최 의원은 “주사로 인한 합병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감염 외 합병증 발생 요인에 대한 기초적인 현황파악조차 이뤄지고 있지 않다”며 “보건당국은 주사로 인한 합병증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주사제 부작용 예방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검찰, 이대목동 의료진 7명 무죄 판결 '항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