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5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 7억8000>변리사 4억1000>변호사 3억8000만원
국세청, 개인사업자 소득 집계···10년전 대비 '1.7배' 상승
[ 2019년 04월 10일 17시 37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의사가 전문직종 개인사업자 중 평균 수입이 여전히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0년 전과 비교할 때도 증가폭이 가장 컸다.
 
국세청이 10일 공개한 고소득사업자 현황 및 추이자료에 따르면 2017년 전문직종 사업자 1인당 평균 수입액은 의사가 78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변리사가 41000만원, 변호사 38000만원, 회계사 32000만원, 세무사 26000만원, 관세사 26000만원, 건축사 17000만원, 법무사 16500만원 순이었다.
 
10년 전과 비교해 크게 달라지지 않은 모습이다.
 
실제 지난 2007년 조사에서도 의사는 43500만원으로 전문직종 개인사업자 중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집계된 바 있다.
 
변리사가 의사 보다 300만원 적은 43200만원, 변호사 32900만원, 회계사 27200만원, 세무사 23400만원 순이었다.
 
주목할 점은 지난 10년 동안의 수입액 변화다. 의사 개인사업자의 평균 수입은 2007년에 비해 1.7배나 늘어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건축사가 1.6배로 뒤를 이었다.
 
반면 감정평가사와 변리사, 관세사 등은 오히려 10년 전과 비교해 수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자료는 개인사업자로 등록한 후 사업소득을 신고한 인원을 대상으로 집계됐다. 2017년 등록된 의사 개인사업자는 71351명이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 2년 간 고소득 사업자 총 1789명을 조사해 13678억원을 추징하고 91명을 법적으로 처분했다.
 
국세청이 공개한 고소득 사업자의 탈세수법 중에는 의료업과 관련한 사례도 적잖았다.
 
쌍꺼풀 수술 등 할인이벤트를 진행하면서 현금결제한 비보험 수입금액을 지인 명의 차명계좌로 수령, 신고를 누락하는 의사들도 적발됐다.
 
뿐만 아니라 페이닥터 명의로 다수 병원을 운영하고 임플란트 시술이 비급여 항목으로 노출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용해 현금결제를 유도한 뒤 신고를 누락한 치과의사도 덜미를 잡혔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개업의사 평균연봉 2억3천·치과 1억8천·한의사 9600만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경호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美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장에 중대의대 양훈식 교수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조수연 전임의(양산부산대병원), 진단검사의학 전문의시험 수석
김경훈 양산부산대병원 진료처장·신용일 기획실장·추기석 홍보실장外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김덕진 한국만성기의료협회 회장 빙모상
유시복 치과의사 별세-유주하 케어유치과의원 원장 부친상
김연판 前 복지부 약정국장(前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前 한미약품 부사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