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4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소 경피적 산소분압 측정 '신의료기술 등재'
NECA, 2019년 2차 평가위원회 결과 공개
[ 2019년 04월 11일 18시 00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국소 경피적 산소분압 측정기술이 신의료기술 목록에 올랐다. 

11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이영성)은 2019년 제2차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에서 안전성‧유효성이 있는 의료기술로 최종 심의된 신의료기술에 대한 고시 개정사항을 발표했다.


2차 평가위원회에서는 유일하게 국소 경피적 산소분압 측정이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다.


환자상태 평가 및 치료 후 경과관찰 등 치료과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비침습적으로 피하혈관에서 확산되는 산소 수치를 전기신호로 측정하는 기술이다.


경피적 산소분압의 검사가 필요한 환자로는 ①피부이식이 필요한 화상, 피부궤양 등의 만성상처 또는 만성창상 환자 ②국소허혈성 혈관질환 환자 ③당뇨에 의한 족부질환 환자가 있다.


이 기술은 피부 위에 센서를 위치시켜 측정기에 표시되는 수치를 확인하는 검사로 환자에게 직접적으로 위해를 가하지 않아 검사 수행에 있어 안전하다고 평가받았다.


상처 치유 및 사지허혈을 예측하는 능력이 기존검사와 유사한 수준으로 환자의 상태를 평가하고 모니터링하는데 유효한 기술로 판단됐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진호 교수(서울대병원 피부과), 세계피부과연맹 아·태지역 이사
삼성서울병원 장성아·최준영 교수, 방사선의학 웹진 우수연구자상
최영현 前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한국신약개발조합 자문교수 위촉
김진구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6대 명지병원장
은평성모병원, 지역주민 생명 구한 한송이 간호사 표창
강균화·정희정·남기남·고민조 약사, 한국병원약사회 표창
대한암학회 허대석 회장(서울대병원 종양내과)·양한광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
진윤태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염증성장질환학회 회장 취임
박중신 교수(서울대병원 산부인과), 미국 발간 ‘근거기반 산부인과학’ 교과서 공동집필
박태림 원장(건우내과의원), 한림의대 치료비 1000만원
권덕주 효산의료재단 안양샘병원장 모친상
정형근 정형근내과의원 원장 모친상
이정연 이대약대 교수 시모상
송백용 교수(을지대병원 정형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