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醫·韓 교육일원화 본격화···의료계 반발
위원회 발족 vs 의협 "요청 없었고 한의대 폐지 전제로 가능”
[ 2019년 04월 12일 09시 33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보건복지부가 내달 의대와 한의대의 교육일원화 논의를 위한 위원회를 발족한 것으로 알려지자 의료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주요 당사자인 대한의사협회 측에 관련된 요청도 없었는데 복지부와 논의를 시작한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는 것이다.
 

의협은 12일 “복지부가 국민건강을 위한 의료발전위원회를 구성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해당 위원회에서 의대와 한의대 교육과정을 통합해 의사와 한의사 복수면허자를 배출할 것이라는 허위 사실을 알리고 있다. 의협은 의학교육일원화 관련 복지부로부터 어떠한 요청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의협의 의학교육일원화 방식은 검증되지 않은 한의학과 한방행위 퇴출”이라며 “이를 위해 전근대적이고 후진적인 한의대와 한의사제도는 폐지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의협은 지난해 대한한의사협회와 의료일원화 추진이 불발된 뒤 ▲한의과대학 폐지 ▲기존 면허자는 그대로 유지 등을 교육일원화의 전제로 하고 있다.
 

의협은 “한의대와 한의사제도가 폐지되는 과정에서 기존 면허자들에 대한 면허교환이나 면허범위 확대에 대한 논의는 절대 있을 수 없다”며 “이는 기존 면허자들의 이기적 결정을 방지하고 미래지향적 논의를 위한 대전제”라고 주장했다.
 

의협은 “복지부에서 의학교육일원화 요청을 하더라도 이러한 원칙은 절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복지부도 이러한 원칙이 궁극적으로는 우리나라 의료제도를 수호하고 국민들에게 안전하고 검증된 양질의 의료서비스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醫-韓 일원화, 한의대 폐지 포함 교육일원화가 답(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
이원규 이원규 내과(경기 일산) 원장 장모상
강재일 삼성서울병원 前 홍보팀장 별세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