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당뇨 환자, 고지방 아침식사 혈당 안정 도움"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대학 연구팀
[ 2019년 04월 12일 19시 30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2형(성인) 당뇨병 환자는 아침에 고지방-저탄수화물 식사를 하는 것이 식후 혈당 급상승을 막고 하루 내내 안정된 혈당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 보건·운동과학대학의 조너선 리틀 교수 연구팀이 일단의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1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하루아침은 지방이 많은 오믈렛, 다음 날 아침은 탄수화물이 많은 오트밀과 과일을 먹게 하고 점심과 저녁은 똑같은 균형식을 주었다.
 

이와 함께 연속 혈당 측정기(continuous glucose monitoring)를 복부에 착용하게 해 온종일 5분에 한 번씩 혈당을 측정했다.

 

또 배가 얼마나 고픈지, 만복감이 어느 정도인지, 단것이 얼마나 당기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아침의 고지방-저탄수화물 식사가 식후 혈당의 급상승을 완전히 막아주는 한편 그 후 24시간 동안 혈당이 안정상태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침 식사 때 탄수화물을 10% 이하로 제한하면 식후 혈당 급상승을 막는 데 도움이 되리라는 것은 예상했지만 그 후 하루 내내 혈당이 안정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놀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점심과 저녁에도 혈당이 안정된 것은 아침의 고지방-저탄수화물 식사의 영향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추측했다.


식후 혈당 급상승은 혈관, 망막, 신장을 손상시킬 수 있는 만큼 아침엔 고지방-저탄수화물 식사를 하는 것이 이를 막을 수 있는 손쉬운 방법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실험 참가자들은 또 고지방-저탄수화물 아침 식사 후에는 내내 식전의 배고픔과 단것 욕구가 덜했다고 대답했다.
 

이는 당뇨병 환자가 아닌 사람도 이러한 형태의 아침 식사가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성길 전남대병원 상임감사, 병원 발전후원금 1000만원
질병관리본부 김건훈 예방접종관리과장·김일영 만성질환예방과장 外
대구시의사회, 장애인 재활기금 1000만원
박혜윤 교수(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美 의료윤리자문가 자격 취득
울산대병원 박기진·신종근 임상병리사, 질병관리본부·대한적십자사 표창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