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체불가 성명훈 교수, 서울대 칼리파병원장 '5연임'
병원 이사회, 임명안 의결 UAE 현지 부임 예정···"섣부른 교체 부담"
[ 2019년 04월 13일 05시 50분 ]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대학교병원 선택은 이번에도 성명훈 교수였다. 벌써 위탁 운영 이후 5번째 연임이다.
 
칼리파 전문병원에서 절대적 입지를 구축했을 뿐만 아니라 UAE 정부와 위탁운영 연장 및 계약조건 개정 등을 협상 중인 만큼 섣부른 교체가 부담이 됐을 것이란 분석이다.
 
서울대학교병원 이사회는 최근 위탁 운영 중인 UAE 셰이크 칼리파 전문병원 원장에 성명훈 교수(이비인후과, 1982년 졸업)를 임명하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본원 병원장 선거 등을 위해 잠시 한국에 머물렀던 성명훈 교수는 다시 UAE로 돌아갔다.
 
실제 그는 지난 2월 귀국길에 오르면서 병원 내부적으로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울대학교 병원장 선거가 임박한 만큼 출마를 위해 복귀한 것이라는 분석이었다.
 
1982년 졸업으로, 어쩌면 마지막 기회가 될지도 모를 선거인 만큼 도전이 확실시 됐고, 예상대로 병원장 선거 공모에 지원서를 접수했다.
 
하지만 1차 관문을 통과하지 못하면서 본원 병원장의 꿈을 접어야 했다.
 
이사회는 그런 그에게 다시금 칼리파 전문병원을 부탁했다. 재협상이 진행 중인 막중한 시점인 만큼 현지 사정에 정통한 성명훈 교수가 절대적으로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는 서울대병원 국제사업본부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미국을 비롯해 중동, 중국 등 해외 유수 기관들과 협력을 이끌어냈고 특히 칼리파병원 수탁운영 입찰을 주도했다.
 
무엇보다 성명훈 원장이 개원 당시부터 칼리파병원을 이끌어 온 만큼 그 보다 현지 상황에 정통한 인물은 찾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서창석 병원장 역시 오병희 원장 시절 낙점된 성명훈 원장을 섣불리 교체하지 못할 만큼 UAE에서 그의 존재감은 절대적이었다.
 
때문에 차기 병원장 역시 그에게 의지할 수 밖에 없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그동안 칼리파병원을 이끌어 오면서 쌓아온 UAE 현지 인맥 등을 감안할 때 현 시점에서 성명훈 교수 외에는 대안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탁 운영 재협상은 물론 최근 주변 중동국가의 병원 위탁사업도 추진 중인 만큼 현지 사정에 정통한 그가 필요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명훈 칼리파 전문병원장 임기는 지난 230일까지였던 만큼 이번 보직임명은 31일 자로 단행됐다. 이사회는 41일 개최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병원 위탁 UAE 칼리파병원, 원장 공석되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