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5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별 판독소견서 작성 '진단명·용어' 다른 경우 있어"
정승은 서울성모병원 교수 “환자 특정 질병 가능성 등에서 차이, 표준화 필요"
[ 2019년 04월 14일 19시 27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판독소견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진단명을 가리키는 용어의 객관적인 기준이 없어 정확한 진료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따라 정확한 진료를 위해 기준에 따른 진단명 가능성 용어 체계를 확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서울성모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2019년 대한신경두경부영상의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정승은 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진단명 가능성(likehood)을 나타내는 용어가 표준화돼 있지 않아 영상의학과 전문의와 진료의사 간 의사소통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교수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환자가 특정 질병일 가능성을 나타내는 표현에서 의사 개인별로 용어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능성이 낮으나 반반 정도인 경우(26~50%)’에선 여러 단어가 비슷한 빈도로 사용되고 있으며 ‘매우 가능성이 낮은 경우’와 혼용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 응답자들은 ‘가능성이 높은 경우(76~95%)’엔 ‘most likely’, ‘suggestive’ 등의, ‘진단 가능성이 상당하나 확실하지 않은 경우(51~75%)’는 ‘more likely', 'probable'과 같은 표현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매우 가능성이 낮은 경우(25% 이하)는 ‘less likely', 'cannot exclude'가 모두 쓰였다.


정 교수는 “불명확한 기준에 따른 용어 사용으로 영상의학과 의사가 판독소견서에 기술한 진단명 가능성과 진료의사가 이해한 진단명 가능성에 차이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진단명 가능성을 표기하는데 사용될 수 있는 표준 용어를 조만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제안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경호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美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장에 중대의대 양훈식 교수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조수연 전임의(양산부산대병원), 진단검사의학 전문의시험 수석
김경훈 양산부산대병원 진료처장·신용일 기획실장·추기석 홍보실장外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김덕진 한국만성기의료협회 회장 빙모상
유시복 치과의사 별세-유주하 케어유치과의원 원장 부친상
김연판 前 복지부 약정국장(前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前 한미약품 부사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