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기준 마련 협의체 구성" 제안
식약처 안전사용 도우미 서한 발송 관련 "환영" 입장 피력
[ 2019년 04월 14일 19시 42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약류 처방의사를 대상으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 도우미 서한을 발송하는 것에 대해 대한의사협회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 식약처에 의료계와 공동으로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기준 마련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식약처의 서한에는 의료용 마약류 중 졸피뎀(향정신성의약품)에 대한 ▲총 처방량 ▲환자 1인당 처방량 ▲1일 최대 용량(10mg, 서방정은 12.5mg) 초과 처방 건수 ▲최대 치료기간(4주) 초과 처방 건수 ▲연령 금기(18세 미만) 환자 처방 건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의사 처방 내역을 스스로 점검해 마약류 처방의 적정성과 안전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대한의사협회는 12일 “의료용 마약류의 오남용을 줄이기 위한 정부의 입장에 공감한다”며 “다만 졸피뎀과 같은 의료용 마약류는 의학적‧치료적 목적으로 식약처 허가사항을 초과해 사용해야하는 경우가 많다. 마약류 오남용을 막는다고 환자 치료에 지장을 줘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의료용 마약류 사용도 의료 영역이므로 치료적 목적 사용과 오남용 구분은 의사의 의학적 판단이 가장 중요하다”며 “적정사용과 오남용에 대한 잣대는 의료계 스스로의 자정노력과 자율정화가 가장 합리적이고 효과적이므로 현재 시행 중인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을 적극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의사 처방권과 오남용 방지 사이에 접점을 찾는 것이 올바른 의료용 마약류 사용의 출발점”이라며 “식약처에 의료계와 공동으로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기준 마련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식약처, 의사 개인별 마약류 처방자료 제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