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4월2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국서 2만5000여건 소송 자렐토 '8770억 합의'
바이엘·J&J "잘못 인정 아닌 소송 시간·비용 등 절감 차원서 진행" 해명
[ 2019년 04월 15일 05시 28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글로벌 대표적 경구용 항응고제(NOAC)인 자렐토(성분명 리바록사반)가 국내외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렐토는 출시 이후 금년 1월 처음으로 국내 항응고제 시장 1위를 릭시아나에 내어준 데 이어 지난 해 미국에서 대규모 소송에 휘말렸고 이와 관련해서 최근 거액의 합의금으로 우선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자렐토의 미국 자회사 바이엘 및 존슨앤드존슨(J&J)은 최근 2만5000여 건의 소송 합의를 위해 무려 8770억원(미화 7억7500만달러)를 지불하기로 결정했다.


소송의 대부분은 자렐토 복용시 부작용인 내출혈 경고가 충분하지 않았다며 환자 측에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다.


하지만 바이엘과 J&J 양 측은 "미국 FDA에서 승인된 만큼 사전 경고는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바이엘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합의는 잘못을 시인해서가 아니라 소송에 드는 불필요한 시간적·금전적 비용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바이엘과 J&J는 자렐토의 내출혈 경고 미흡에 대한 소송에서 6번 이긴 사례가 있다.


J&J 자회사인 얀센 관계자도 “소송 때문에 회사 내 우수한 과학자들과 연구원들이 환자들에게 쏟아야 할 열정을 변호사에게 쏟고 있다”며 “환자와 의사에게 진정 도움이 될 선택을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사에 이번 합의금은 그리 큰 부담이 아니라는 의견도 나왔다.


존슨앤드존슨의 작년 수입은 약 91조880억원(미화 800억달러)에 달했으며 바이엘의 경우 약 45조5000억원(미화 400억달러)였다. 이번 합의 발표 후 각 회사의 유의미한 주식 변동도 없었다.
 

이번 합의 사건이 향후 전세계적인 항응고제 시장에서 자렐토 입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자렐토는 지난 2017년 처음 내출혈 소송에 패소해 총 316억5308만원(미화 2780만달러)의 배상금을 문 적이 있다. 이후 2018년 자렐토의 미국 내 매출은 전년대비 소폭 감소한 바가 있다.


이번 사건이 한국 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바이엘코리아 관계자는 “아직 영향을 판단하긴 어렵다. 중요한 것은 약제의 안전성 프로파일에는 변동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렐토 복용 후 내출혈과 관련해서 국내 소송은 아직 한 건도 없다"고 덧붙였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릭시아나, 자렐토 아성 깨고 '1위' 등극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대병원 기획진료부원장 김성완·연구부장 여승근·홍보부장 윤성상·기획진료1차장 전승현 교수 外
박명철 한국애브비 전무(HCV·스페셜티 사업부)
송경호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美의료역학회 국제친선대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장에 중대의대 양훈식 교수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교수, 미국레이저의학회 최우수 논문상
박래웅 의주의대 교수(의료정보학과), 에덴 프로젝트 학술자문위원
경희대병원장 오주형 교수(영상의학과)
김강민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외과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서호석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대한위암학회 최다논문 게재상
나양원 교수(울산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차기회장
故 심학기 여사 유족,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5억 쾌척
김동한 전 한양대의료원장 별세
이현택 바노바기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이영희 前 경북약사회 부회장 부친상·홍은표 한사랑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