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피적 색전술로 어깨·팔꿈치 통증 잡는다
건국대병원 박상원 교수팀, 통증 감소효과 규명
[ 2019년 04월 15일 16시 14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건국대학교병원 영상의학과 박상우 교수팀이 최근 어깨와 팔꿈치 통증 환자를 대상으로  경피적 혈관 색전술을 시행한 결과 효과적으로 통증이 줄었다는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경피적 색전술은 통증을 일으키는 신경 주변의 신생혈관을 차단하는 시술이다.

박상우 교수팀은 어깨(6명)와 팔꿈치(7명)에 통증이 있는 환자, 총 13명(15개 케이스)을 대상으로 경피적 색전술을 시행한 후 시술 1일, 1주일, 1달, 4달 후의 통증평가지수)를 측정했다.
 
대상자는 기존의 치료방법인 약물 복용과 주사, 수술 등으로 치료가 어렵거나 통증 완화에 효과를 보지 못한 환자들로 구성했다.
 
연구결과 15명 중 12명에서 통증평가지수가 낮아졌으며 시술 전 기준치(6.1)에 비해 1일 후는 5.8, 1주일 후는 5.1, 1달 후는 4.3, 4달 후는 2.5까지 통증 지수가 낮아졌다.
 
박상우 교수는 “일상을 생활하는 데 어깨와 팔꿈치 통증은 고통스러운 일”이라며 “기존 치료방법으로 통증 완화 효과를 보지 못한 분들에게 적용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는 국내에서 시행한 적 없었던 어깨와 팔꿈치에 색전술을 시행, 기존 치료법으로도 줄일 수 없었던 통증을 유의미하게 감소시킨 것이 핵심”이라며 “최근 임상 결과 무릎 통증에도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인터벤션 영상의학 분야 최고 권위지인 북미인터벤션영상의학회학술지( Journal of Vascular and Interventional Radiology, JVIR)에 게재됐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대한신경집중치료학회 이사장
보령컨슈머헬스케어 대표이사 김수경(前 GSK 컨슈머헬스케어 초대 사장)
백유진 대한금연학회 신임회장
이인복 서울대 치의생명과학연구원장 外
이미경 교수(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JMB 학술상
이동초 조은안과 원장 장인상
김주환 수원성모안과 원장 장인상
김동훈 오포의원 원장·정광태 정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재철 대한기능의학회 회장(반에치클리닉 원장) 모친상